윤형빈, 안일권 도발 “겉멋든 형, 나랑 붙으면 기절”

입력 2019-11-04 11: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윤형빈, 안일권 도발 “겉멋든 형, 나랑 붙으면 기절”


개그맨 윤형빈이 유튜브를 통해 로드FC 2차전 준비 과정을 공개하는 가운데, 안일권을 도발해 눈길을 끌었다.

윤형빈은 최근 유튜브 채널 ‘윤형빈의 원펀맨(One Fun Man)’을 개설하고, '윤형빈 로드FC 2차전 출사표'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윤형빈은 이 채널을 통해 로드FC 2차전을 준비하는 과정을 공개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윤형빈은 로드FC 2차전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데뷔 전에서는 무조건 이기는 경기를 하려고 했다"라며 "2차전의 목표는 난타전이다. 쓰러질 때까지 난타전을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어 "격투기는 맞는 걸 두려워하지 않고, 맞는 걸 즐겨야 잘 할 수 있다"라며 "피토할 때까지 맞는 모습을 '원펀맨'에서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특히 윤형빈은 최근 안일권과 ‘격투기 라이벌’ 구도에 대해 "안일권을 개그맨으로 존경한다. 그런데 격투기판에 이름이 나오니 격이 떨어진다"며 "안일권은 전형적인 복싱 몇 개월 배운 겉멋든 형이다. 안일권은 나랑 격투기로 붙으면 기절한다"라고 도발했다.

이어 "기왕 이렇게 된 거 안일권이 원펀맨에 나왔으면 한다"라며 "일권아 도전해라. 난 왼손만 쓰겠다. 생각있으면 로드FC에 도전하라"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사진|윤소그룹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