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6인 체제’ 빅톤 “두 번째 기회…이 갈고 준비” (종합)

입력 2019-11-04 15: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7인조에서 6인 체제로 활동하는 빅톤(VICTON)이 1년 6개월 만에 컴백한다. 이들은 쇼케이스 내내 무대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내며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4일 오후 2시 서울 광진구 광장동 YES24 라이브홀에서는 빅톤의 미니 5집 'nostalgia(노스텔지어)'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빅톤 멤버들은 “요즘에 처음 경험하는 일들이 많았다. 팬미팅도 해보고 아시아투어도 하게 됐다. 언젠가 월드투어로 이뤄지길 바란다”며 “1년 6개월 만의 컴백이라 무대가 그리웠다”고 말했다.

특히 ‘프로듀스 X 101’으로 인지도를 높인 최병찬은 “연습생이 아닌 빅톤으로서 앨범을 낼 수 있게 돼 뿌듯하다”고 말했고 다른 멤버들 역시 “앨범 활동을 하면서 팬들을 만나게 돼 기쁘다. 행복하게 같이 활동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빅톤의 미니 5집 'nostalgia'는 지나간 사랑과 사람에 대한 그리움 마음을 표현한 음반으로, ‘그리운 밤’을 비롯해, ‘Intro(nostalgia)’, ‘New World’, ‘걱정이 돼서’, ‘Here I am’, ‘Hands up’까지 총 6곡의 다채로운 장르로 채워져있다. 타이틀곡 '그리운 밤'은 지난해 호평을 얻었던 싱글 '오월애'를 잇는 아련한 가사와 파워풀한 멜로디가 절묘한 조화를 이룬 곡이다.



이런 가운데 빅톤 멤버들은 앨범 전반 작사, 작곡 등에 참여해 기여도를 높였다. 이들의 음악적 실력이 한껏 향상됐음을 엿볼 수 있다.

이에 대해 빅톤은 “1년 6개월 동안 저희는 개인 역량을 키워서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했다”며 “긴 공백기에 방황을 한 것도 사실이지만 최대한 새로운 경험을 많이 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현재 빅톤은 ‘프로듀스 X 101’ 종영 후 팬들의 기대를 가장 많이 받고 있는 상태다. 최병찬에 높은 관심 역시 빅톤에겐 두 번째 기회가 된다.

빅톤은 “부담감이 없다면 거짓말이다. 그걸 이겨내려고 다 같이 연습을 많이 했다. 병찬이가 가져온 두 번째 기회다. 더욱 더 이를 갈고 열심히 준비 했다”고 말해 남다른 각오를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빅톤은 엑스원에 합류한 한승우의 부재로 인해 6인 체제로 활동하게 된다. 이에 임시 리더인 강승식은 “그동안 7명이 있었을 때와 지금 6명은 모양이 다를 것이다. 그래도 더 좋은 시너지를 내려고 노력 중이다. 승우 형의 부재가 느껴지지 않게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한편 빅톤은 그동안 보여준 청량한 모습과 달리 남성미를 한껏 발산할 예정이다. 이같은 변화에 빅톤은 “청량으로 시작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실력적으로 성숙해졌다. 다방면으로 성숙해져서 음악도 자연스럽게 그런 쪽으로 결정된 것 같다”고 말해 팬들의 기대감을 상승시켰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