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의 줄다리기 끝에…노경은, 롯데와 2년 11억 FA 계약

입력 2019-11-04 15: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경은. 스포츠동아DB

1년의 이탈 끝에 결국 다시 손을 잡았다. 노경은(35)이 롯데 자이언츠와 1년 만에 프리에이전트(FA) 계약에 합의했다.

롯데는 4일 “노경은과 2년 총액 11억 원(계약금 3억 원·연봉 및 옵션 4억 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옵션의 세부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노경은은 2018시즌 종료 후 FA 자격을 얻었다. 그 해 33경기에서 9승6패, 평균자책점(ERA) 4.08을 기록하며 팀 내 토종 최다승 투수에 오르는 등 기여도가 높았다. 노경은은 생애 첫 FA 권리를 롯데 잔류로 행사하고자 했고 롯데도 노경은을 필요로 했다.

하지만 금액에서 이견이 발생했다. 길었던 협상 끝에 롯데는 23억 원을 제안했지만 보장액보다 옵션이 더 많았고, 노경은은 끝내 도장을 찍지 않았다. 롯데도 이례적으로 협상 결렬을 공식 발표했다. 타 팀에서도 20인 외 보상선수를 내주면서까지 노경은 영입을 시도하지않은 탓에 KBO리그에서 뛸 길이 없었다. 노경은은 미국 메이저리그 진출을 위해 미국으로 건너가 트라이아웃을 진행하기도 했다.

고배를 맛 본 그는 부산 동의대에서 개인 훈련을 진행했다. 그러면서 사인 앤드 트레이드 등 이적의 길을 모색하기 위해 동분서주했지만 권한을 가진 롯데가 요지부동이었다. 몇몇 팀에서 노경은의 영입을 타진했지만 카드가 맞지 않았다.

그러던 중 9월 초, 성민규 단장이 부임하며 관계는 전환점을 맞이했다. 성 단장은 노경은에게 먼저 연락을 취해 진심으로 다가갔다. 동의대에서 꾸준히 훈련하던 그에게 2군구장인 상동 훈련장 사용을 허락했다. 서로 쌓였던 감정의 골을 풀어내자 협상은 일사천리로 진행됐고 결국 4일, 양 측은 마침내 계약에 합의했다. 노경은은 “다시 롯데 유니폼을 입게 돼 진심으로 기쁘다. 팬들이 다시 즐겁게 야구장을 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그는 11월 말 개막하는 호주프로야구리그(ABL) 소속 질롱 코리아에서 실전 감각을 되살린 뒤 스프링캠프를 소화할 계획이다.
롯데는 2019시즌 팀 ERA 4.83으로 최하위였다. 선발 ERA로 범위를 좁혀도 5.03으로 압도적 최하위였다. 토종 에이스 역할을 해줘야 할 자원이 갑작스럽게 빠진 공백을 메우지 못했다. 1년간 실전을 소화하지 못한 노경은이 당장 리그를 호령할 만큼의 성적을 내긴 어려울 수 있다. 하지만 그가 가진 경험과 절실함이라면 롯데 마운드 재건에 어느 정도 역할이 가능하다는 게 구단의 판단이다. 롯데는 “노경은은 평소 몸 관리를 매우 철저히 하며 훈련을 게을리 하지 않았고, 지난 1년간 루틴에 맞춰 실전투구를 해 경기 감각을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돌고 돌아 다시 동행. 롯데와 노경은의 2020년 행보에 시선이 쏠린다.

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