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갓세븐 “우리가 가장 잘하는 걸 들고 나왔다”

입력 2019-11-05 07:5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컴백’ 갓세븐 “우리가 가장 잘하는 걸 들고 나왔다”

그룹 GOT7(갓세븐)이 야심찬 컴백 소감을 밝혔다.

GOT7은 4일 오후 6시 새 미니앨범 'Call My Name'(콜 마이 네임)을 발표하고 6개월 만에 컴백했다.

이날 오후 8시에는 대대적 컴백을 기념해 인천 파라다이스 시티에서 'GOT7 [Call My Name] SHOWCASE'(갓세븐 [콜 마이 네임]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쇼케이스는 네이버 V LIVE(브이 라이브)를 통해 전 세계로 송출돼 글로벌 팬들을 열광하게 했다.

GOT7은 새 앨범의 타이틀곡 '니가 부르는 나의 이름'으로 쇼케이스의 포문을 열었다. '니가 부르는 나의 이름'은 앞서 릴리스된 티저에서 완벽한 슈트핏과 '처연미'가 돋보이는 콘셉트로 팬들의 기대를 모은 바 있다. 역대급 비주얼과 환상적 퍼포먼스가 더해진 무대가 시작되자 공연장은 찢어질 듯한 함성 소리로 가득 찼다.

GOT7은 타이틀곡에 이어 'THURSDAY'(썰스데이), 'Crash & Burn'(크래시 앤 번)까지, 신곡 무대 세 개를 선보이는 열정으로 팬들의 환호에 화답했다. 'THURSDAY'는 JB가 작사, 작곡 크레디트에 이름을 올린 곡으로, 진영과 유겸이 안무 창작에 참여해 예술적 역량을 뽐냈다. 'Crash & Burn' 무대에서는 20여 명의 댄서들과 합을 맞춰 폭발적 에너지를 발산했다.

GOT7은 "이름을 불러주는 팬들이 있어야 우리는 계속 비상할 수 있다"라며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팬들 생각하면서 만든 앨범, 맘껏 즐겨주셨으면 좋겠다", "'너라서 의미 있다'라는 앨범 속 메시지는 팬들을 향하고 있다", "여러분이 좋아할 만한 무대 열심히 준비했으니 많이 기대해달라"며 새 앨범 'Call My Name'의 영감이 되어준 팬들에게 애정 어린 진심을 고백했다.

GOT7은 4일 오후 6시 미니앨범 'Call My Name'과 타이틀곡 '니가 부르는 나의 이름'을 발매했다.

(사진제공: JYP엔터테인먼트)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