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녹두전’ 장동윤♥김소현, 애틋 키스…설레는 2막 오픈

입력 2019-11-05 07:5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TV북마크] ‘녹두전’ 장동윤♥김소현, 애틋 키스…설레는 2막 오픈

KBS2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 김소현이 애틋한 입맞춤으로 서로를 향한 진심을 확인했다.

지난 4일 ‘조선로코-녹두전’(연출 김동휘·강수연, 극본 임예진·백소연) 19, 20회에서는 녹두(장동윤 분)와 동주(김소현 분)가 힘겨운 현실을 딛고 뜨거운 키스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여기에 녹두가 진실을 향해 한 발 더 다가가고, 율무(강태오 분)로 인해 왕의 아들이 살아있다는 것을 알게 된 광해(정준호 분)로 궐내의 파란을 예고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광해의 진짜 정체를 알게 된 녹두의 혼란이 그려졌다. 녹두가 자신의 아들임을 모르는 광해는 변함없이 녹두를 대했지만, 그를 마주한 녹두는 복잡한 마음을 감출 수 없었다. 모든 진실을 알게 된 율무 역시 본격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위협하는 율무에게 녹두는 역모를 고변하겠다며 상황을 타개해보려 했지만, 그와 뜻을 함께하는 황태(송건희 분)로 그마저도 여의치 않은 상황. 심지어 동주마저 녹두를 다치게 하고 싶지 않은 마음에 율무의 별서로 거처를 옮겼다. 다시금 떨어지게 된 녹두와 동주이지만 마음만큼은 더욱 가까워지고 있었다.

허윤(김태우 분)은 능양군의 역모를 고변하려 했지만, 이를 간파한 율무가 한발 앞섰다. 율무에게서 아들이 살아있다는 것을 듣게 된 광해. 대제학으로부터 겁박을 당했다는 거짓으로 광해의 어심을 흐린 율무로 인해 허윤은 감옥에 갇히게 됐다. 허윤이 새로운 왕을 세우려 선왕의 교지를 숨기고 그동안 자신을 기만해왔다는 생각에 광해의 분노는 더욱 고조됐다. 율무에게 가족들의 안위를 약점으로 잡혀 모든 것을 밝힐 수도 없는 상황에서 허윤은 침통한 마음을 감출 수 없었다.

녹두는 광해가 정윤저(이승준 분)를 추포하거나 죽여서라도 덮으려는 사실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며 진실에 한 걸음씩 다가섰다. 동주 역시 매일 밤 왕이 잠행을 나선다는 것을 알고 기방에 잠입했지만 좀처럼 기회를 엿볼 수 없었다. 복수를 위한 마음을 다잡은 동주는 기방에서 만난 박서방(차래형 분) 패거리들에게 쫓겨 우물에 빠지고 말았다. 비가 내리며 점점 물이 차오르는 위기 속에 그를 구한 것은 녹두였다. 정신을 차리고 녹두를 마주한 동주는 “좋아해. 네가 좋아 죽겠다고”라며 감추어둔 마음을 꺼냈다. 서로의 진심을 확인한 두 사람은 지금껏 숨겨왔던 감정을 나누는 키스 엔딩으로 애틋함을 고조시켰다.

마침내 동주가 녹두를 향한 마음을 고백했다. 복수를 위해 살아왔기에 자신을 흔드는 녹두의 감정을 외면할 수밖에 없었던 동주. 하지만 “네가 자꾸 날 살고 싶어지게 해”라는 동주의 말은 더 이상 숨길 수 없는 마음을 토해내는 절절한 고백이었다. 현실과 진심 속에 갈등하는 동주를 향해 “앞으로 우리가 어떻게 되든 지금 이렇게 살아서 같이 있잖아. 그러니까 그냥 마음 가는 대로 좋아하면 안 되냐”는 녹두의 진심은 위로와 함께 두 사람의 운명을 예감케 했다.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녹두와 동주지만, 여전히 두 사람 사이엔 밝혀지지 않은 비밀이 남아있다. 과연 녹두와 동주가 예측 불가한 위기 속에서 사랑을 지켜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조선로코-녹두전’ 21, 22회는 KBS 2TV와 국내 최대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웨이브(WAVVE)’에서 오늘(5일) 밤 10시에 동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 19, 20회 방송 캡처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