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런던 동아시아 영화제 인기상 수상 “韓작품으로 인사해 영광”

입력 2019-11-05 08: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정해인, 런던 동아시아 영화제 인기상 수상 “韓작품으로 인사해 영광”

배우 정해인이 2019 런던 동아시아 영화제에서 최고 인기상을 수상했다.

정해인은 지난 3일(현지 시간) 열린 제4회 런던 동아시아 영화제(London East Asia Film Festival) 클로징 갈라 어워드 세레머니(폐막식)에 참석해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으로 최고 인기상을 수상했다.

런던 동아시아 영화제는 2016년 출범해 올해로 4회째 개최되고 있으며, 유럽 내에서 아시아 영화를 대표하는 영화제로 떠오르고 있다. 그중 정해인이 수상한 최고 인기상은 초청작 중 프로그래머, 영국 영화 관계자와 평론가로 구성된 LEAFF 영화제 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선정된다.

정해인이 출연한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미수(김고은 분)와 현우(정해인 분)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나가는 과정을 그린 작품. 극 중 정해인은 현우 역을 맡아 시대적 모습을 보여주는 섬세한 표현력과 풍부한 감정 연기로 캐릭터를 완성했다.

이날 수상한 정해인은 "런던 아시아 영화제에 초청해주셔서 매우 감사하다. 대한민국 영화로 런던에서 인사드릴 수 있다는 것만 해도 영광인데, 상까지 받게 돼 매우 기쁘다. 이 상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함께 영화를 만들어준 김고은 배우와 정지우 감독님, 이숙연 작가님과 수많은 스태프분 덕분이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다"라고 감사를 전했다.

정해인은 조금산 작가의 웹툰을 영화한 '시동'에서 빨리 사회로 나가 돈을 벌고 싶어 하는 의욕 충만 반항아, '택일'의 절친 '상필' 역을 맡아 캐릭터 변신을 예고했다. 또한 KBS 예능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와 tvN 드라마 '반의반(가제)' 등을 앞두고 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