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애중계’ 서장훈 vs 안정환 vs 김병현, 입담 폭발했다

입력 2019-11-06 13:3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편애중계’ 서장훈 vs 안정환 vs 김병현, 입담 폭발했다

서장훈, 안정환, 김병현이 MBC ‘편애중계’에서 해설위원으로 변신, 박진감 넘치는 중계와 찰떡 케미로 첫 퍼펙트 게임을 기록했다.

어제(5일) 중계진의 지인 특집이 펼쳐진 MBC 예능프로그램 ‘편애중계’ 첫 방송은 박진감 넘치는 재미와 힐링으로 화요일 밤을 후끈하게 달궜다. 무엇보다 해설위원이 된 레전드 스포츠 스타 서장훈, 안정환, 김병현이 예능 필드에서도 압도적인 기량을 발휘했다.

지난 파일럿 방송 때 서로의 아킬레스건(?)을 건드리는 돌직구 배틀로 화제를 모았던 서장훈과 안정환은 본격적인 2차전을 시작했다. 안정환이 오프닝부터 “형은 요즘 누구랑 썸 타는데?”라고 공격수 본능을 드러내자 서장훈은 “‘편애중계’와 썸을 타고 있다”며 능청스럽게 맨투맨 수비를 펼친 것.

이어 서장훈이 안정환 팀 선수의 연애 스타일을 ‘집착’이라며 반격하자 안정환은 두 배 독한 공격으로 응수, 서장훈이 술을 마시고 누군가를 찾아간 모습을 목격했다며 엉터리 유언비어를 살포해 빅 웃음을 선물했다.

농구 대 축구전이 환상의 티키타카로 쉴 틈 없이 폭소를 일으키는 와중에 야구 레전드 김병현 역시 존재감을 증명했다. 귀여운 야망을 표출한 것은 물론 편애로 감싸던 자기 선수의 무모한 자신감에는 “(왕자)병이네”라고 진심으로 꽉 찬 직구를 날려 잠든 예능 포텐을 터뜨렸다.

또 자기 선수가 최종 선택에서 불발되자 곧장 제작진을 향해 다음 아이템을 물어보며 승부욕을 불태우기도 했다. 예능 첫 데뷔부터 순수한 리액션과 승부욕으로 독특한 캐릭터를 구축한 김병현이 서장훈, 안정환과는 어떤 신선한 케미를 만들어낼지 궁금증을 키워낸다.

이처럼 센스 만점 서장훈과 화려한 입담의 안정환, 떠오르는 승부욕 화신 김병현의 듣기만 해도 빵 터지는 이색 중계 대결은 매주 화요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되는 MBC ‘편애중계’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