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김승희 감독, “계속 우리를 기대하라”

입력 2019-11-06 21:2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일 대전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 수원삼성과 대전코레일 경기에서 대전코레일 김승희 감독. 대전|김종원 기자 won@donga.com

대전 코레일 김승희 감독의 표정은 밝았다.

코레일은 6일 대전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리그1 ‘왕년의 명가’ 수원 삼성과의 ‘2019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수원이 전체적으로 유리한 흐름을 가져갔으나 코레일도 전반 막판 이관표의 슛이 골대를 맞히는 등 충분히 선전했다. 원정 다득점 원칙이 적용되는 대회 규정상 코레일은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릴 원정 2차전을 좀더 편안하게 준비하게 됐다.

김 감독은 “승리를 했다면 더 좋았겠으나 2차전을 더 겸손히 준비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라며 끝까지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 경기 소감은?

“부담이 클 수 있었는데, 많은 팬들 앞에서 초반 어려움을 잘 극복했다. 끝까지 기대감을 주는 축구를 했다. 감독 입장에서는 정말 고맙다. 2차전에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는 밑거름이 되지 않을까 싶다.”

- 무실점이 어떻게 작용할까.

“감독 입장에서는 2차전을 생각하지 않았다. 오늘 경기는 실점을 하든, 골을 넣든 최대한 공격적으로 하려 했다. 우리가 수비를 뛰어나게 잘하는 팀이 아닌 오히려 공격을 잘하는 축이다. 아쉬움이 있다면 평소보다 골이 덜 터진 부분이다.”

- 수원에 과거에도 강했다(2전 전승).

“승리는 금방 잊혀진다. 그만큼 압박이 심하다. 오늘 경기에도 자신감이 있었다. 결과를 봐도 우리가 충분히 자신감이 있었다. 선수들에게도 자신감을 갖고 싸우자고 주문했었다. 이기고 끝냈으면 하지만 더 겸손히 준비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 수원을 평가하면?

“평소보다 템포도 빨랐다. 우린 준비기간이 길어 초반 시동을 걸기까지 시간이 좀 길었다. 상대 준비가 철저했다.”

대전|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