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현 송혜교…김승현 “송혜교 등 ‘알토란’ 직접 섭외 문의”

입력 2019-11-07 16:5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김승현 송혜교…김승현 “송혜교 등 ‘알토란’ 직접 섭외 문의”

김승현이 예비신부 고은정 작가와 연애 스토리를 공개했다.

6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는 ‘가화만사성’ 특집으로 조현재, 김성은, 한상진, 김승현이 출연했다.

김승현은 내년 1월 MBN ‘알토란’의 고은정 작가와 결혼한다. 이날 스페셜 MC로 나온 데프콘은 김승현에게 “(열애) 기사가 나가고 예비 신부에게 미안했다고 들었다”고 운을 뗐다.

김승현은 “이 친구가 눈물을 흘리더라"면서 “자기에게 관심이 너무 많이 가다 보니까 그랬다”며 “사실 우리가 말씀을 드리려고 준비하고 있었는데 ‘왜 말을 안 했냐’, ‘왜 거짓말을 했냐’는 얘기를 듣게 됐다. 그게 속상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김승현은 “그 친구가 원래는 남자친구가 있었다. 그런데 헤어졌다는 소식을 듣고 이 때다 싶었다"라며 예비신부와 연애를 시작할 무렵을 떠올렸다.

김승현은 “같이 사적으로 술자리를 가졌다. 프로그램이 나아갈 방향, 섭외를 이렇게 해야 된다. 일을 핑계 삼아 이야기를 나누다보니 시간 가는 줄 몰랐다”며 “술을 마시다 보니 서로 블랙아웃이 왔다. 둘 다 집에 잘 들어갔다. 서로 기억이 안 나서 불안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때 내가 이 순간이다 싶었다. 그래서 ‘기억 안 나느냐, 6월 1일부터 정식으로 만나기로 했잖아요’라고 했다”며 직진 고백했다고 밝혔다.

김승현은 또 예비신부를 위해 직접 ‘알토란’ 섭외에 나서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김승현은 송혜교, 공유, 김성령, 김성은 등 친분이 있는 스타들에 SNS DM을 보내며 섭외 요청을 했다면서 "김성령 씨에게만 ‘오랜만에 연락 줘서 고맙다. 그런데 ‘알토란은 못 나갈 것 같다’는 답장이 왔다”고 설명했다. 김구라는 "아내를 위해 ’알토란‘에 송혜교를 섭외하다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김승현과 고은정 작가는 내년 1월 결혼한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