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든 물어보살’ 엄마 김지현의 고백…시험관 시술 도전 中

입력 2019-11-10 09:4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무엇이든 물어보살’ 엄마 김지현의 고백…시험관 시술 도전 中

선녀보살 서장훈과 아기동자 이수근이 김지현의 자식운을 점지한다?

내일(11일) 방송될 KBS Joy 오리지널 콘텐츠 ‘무엇이든 물어보살’ 34회에서는 초보 엄마가 된 ‘룰라’의 김지현이 보살들을 전격 방문, 거침없는 입담으로 보살들과 극강의 티키타카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두 보살을 찾아온 김지현은 거침없는 고민 상담으로 보살들을 놀라게 한다. 고민이 없을 것만 같던 김지현의 고백에 당황하던 두 보살도 그녀의 진솔한 이야기에 빠져든다고. 특히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특별한 사연에 스튜디오가 초토화 됐다고 해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네버엔딩 스토리에 두 보살이 경악하자 김지현은 “그동안 얘기했던 게 다 편집돼서...”라며 TMI 대잔치를 펼칠 수밖에 없던 웃픈 이유를 공개, 현장에 웃음보를 터뜨렸다고. 그런가 하면 그녀는 두 아이들과의 에피소드까지 공개하며 보살들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들었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이에 아기동자 이수근은 2살 답게(?) 살짝 버거워하는 모습을, 465살의 선녀보살 서장훈은 “엄마 되더니 말이 엄청 많아졌어”라며 아무말 대잔치를 펼쳐 현장을 대폭소로 물들였다는 후문이다.

또한 2세를 갖고 싶어 ‘시험관 시술’에 도전 중이라며 고민을 털어놓는 김지현의 모습에 두 보살은 금세 엄근진 모습으로 돌변, 어떻게든 고민을 해결해주려는 적극적인 모습을 선보인다고. 그녀를 유심히 살펴보던 이수근은 쌀점(척미점)을 통해 “이게 자식선인데...”라며 엉뚱발랄한 상담을 이어가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웃음 포인트를 제대로 겨낭할 예정이다.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만 최초 공개되는 김지현의 스토리는 무엇일지, 한 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세 사람의 티키타카 케미는 어떤 모습일지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가 치솟고 있다.

서장훈과 이수근, 김지현의 털털한 대환장 토크쇼는 오늘(11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되는 KBS Joy 오리지널 콘텐츠 ‘무엇이든 물어보살’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무엇이든 물어보살’은 skylife 1번, SKBTV 80번, LGU+ 1번, KT olleh tv 41번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더 많은 영상은 KBS N 공식 홈페이지, 주요 포털 및 온라인 채널(유튜브, 페이스북 등)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