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시원, ‘한국 최초’ 유니세프 동아시아태평양 지역 친선대사로 위촉

입력 2019-11-12 09:2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슈퍼주니어 최시원이 ‘한국 최초’ 유니세프 동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친선대사로 위촉됐다.

최시원은 11일(현지 시간) UN아동권리협약 채택 30주년을 기념해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열린 ‘라오스 제너레이션 2030 포럼(Lao Generation 2030 Forum in Vientiane)’에서 ‘유니세프 동아시아태평양 지역 친선대사(UNICEF Regional Ambassador for East Asia Pacific Regional)’에 임명돼,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국의 아티스트가 유니세프의 동아시아태평양 지역을 대표하는 친선대사가 된 것은 최시원이 최초로, 동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최시원의 높은 인기와 영향력은 물론 2010년부터 아동 권리 신장을 위해 활동해 온 진정성을 인정받은 결과다.

최시원은 “동아시아태평양 지역 친선대사로 임명되어 무척 기쁘다. 그동안 여러 국가들을 방문해 어린이들과 그 가족을 직접 만나는 특별한 경험을 하면서 사명감을 느꼈다. 앞으로 동아시아태평양 지역에 있는 어린이들의 삶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최시원은 2010년부터 꾸준한 재능기부를 통해 다양한 유니세프 캠페인에 참여해왔으며, 2015년 11월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특별대표로 발탁, 바쁜 일정 속에서도 한국은 물론 말레이시아, 태국, 베트남 등 동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의 유니세프 사무소를 방문해 지원하고, 열정적으로 아동 권리 증진을 위한 활동을 해왔다.

특히 지난해에는 ‘제5회 아세안 어린이 포럼(ACF)’ 개회식에 기조연설자로 참석, 아동 인권에 대한 관심을 호소하고, 동남아 10개국 대표단들의 토론 세션에서 토의를 이끌었으며, 태국 현지 모금 방송 ‘더 블루 카펫 쇼(The Blue Carpet Show)’에도 출연해 50만 달러 이상의 모금에 성공하는 등 아동 권리를 위해 앞장섰다.

앞으로도 최시원은 어린이들을 온라인 환경에서 보호하는 일을 중점적으로 건강, 교육, 평등 등 어린이들의 권리를 위해 노력하는 ‘유니세프 동아시아태평양 지역 친선대사’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