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컷] ‘99억의 여자’ 영재, 알고보니 컴퓨터 천재…첫 스틸 공개

입력 2019-11-12 10: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DAY컷] ‘99억의 여자’ 영재, 알고보니 컴퓨터 천재…첫 스틸 공개

가수 영재가 첫 정극연기에 도전한다.

오는 27일 첫 방송되는 KBS2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 (극본 한지훈/연출 김영조)는 99억을 손에 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조여정, 김강우, 정웅인, 오나라, 이지훈 등 믿고보는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한다.

영재는 극 중 강태우(김강우 분)가 관리하는 PC방 아르바이트생 김석을 연기한다. ‘김석’은 평범해 보이지만, 사실 중고등학생 시절부터 해킹으로 이름을 날리던 컴퓨터 덕후. 동생의 죽음의 비밀을 파헤치는 강태우(김강우 분)의 든든한 조력자로 활약할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은 강태우(김강우 분)가 관리하는 PC방 알바생 ‘김석’으로 변신해 PC방에 오는 다양한 부류의 사람들을 상대하랴, PC방 관리는 뒷전인 강태우(김강우 분)도 챙기느라 열일하는 알바생 ‘김석’(영재 분)의 일상을 보여준다.

그룹 B.A.P의 멤버로 데뷔한 영재는, 그룹 해체 후 활발하게 솔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앞서 첫 연기 도전작인 웹드라마 ‘김슬기천재’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으며 첫 연기 도전에 대한 합격점을 받았으며, 최근에는 두 번재 미니앨범 을 발매하며 바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99억의 여자’ 첫 촬영을 진행한 영재는 “첫 촬영이라 긴장했는데 김강우 선배님을 비롯해 감독님, 스탭분들이 잘 해주셔서 힘들지 않게 잘 마쳤다. 앞으로 현장에서 더 나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 며 첫 촬영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99억의 여자’는 ‘동백꽃 필 무렵’ 후속으로 오는 11월 27일 첫방송 예정이다.

사진제공 : KBS 2TV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