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김광현 2회 2사 후 난조… 선제 2실점

입력 2019-11-12 19:4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좋은 찬스에서 선취점을 얻지 못한 한국 야구 대표팀이 오히려 대만에 선제 실점했다. 김광현이 2사 후 장타를 맞아 실점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12일 일본 지바현 지바에 위치한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대만과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을 가졌다.

이날 한국은 0-0으로 맞선 2회 1사 후 왕웨이천에게 중견수 방면 안타를 맞은 뒤 왕셩웨이를 유격수 땅볼로 잡았다. 1루 주자는 왕셩웨이로 교체됐다.

이어 한국은 2사 1루 상황에서 가오위지에에게 좌중간을 가르는 1타점 2루타를 맞았다. 좌익수 김현수가 아쉽게 잡지 못했다.

또 한국은 2사 2루 상황에서 후진룽에게 좌익수 방면 1타점 적시타를 맞아 2점째를 내줬다. 아쉬운 장면이 계속해 나왔다.

이후 한국은 2사 1루 상황에서 린저쉬엔을 유격수 땅볼로 잡으며 간신히 2회 수비를 마감했다. 한국은 2회 2사 후 2점을 내주며 0-2로 끌려갔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