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김광현, 3.1이닝 3실점… 예상 밖의 조기강판

입력 2019-11-12 20:3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광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프리미어12 두 대회 연속 우승을 노리는 한국 야구 대표팀이 위기에 빠졌다. 슈퍼라운드 2차전 대만전에서 경기 중반 추가점을 내줬다. 김광현이 조기 강판됐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12일 일본 지바현 지바에 위치한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대만과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을 가졌다.

이날 한국은 0-2로 뒤진 4회 선두타자 린리에게 좌중간 안타를 내준 뒤 왕웨이천을 희생번트로 잡았다. 이에 한국은 1사 주자 2루 위기를 맞았다.

이후 한국은 왕셩웨이에게 중견수 방면 1타점 적시타를 내줬다. 2회 2실점 이후 다시 점수를 내준 것. 이에 경기는 0-3이 됐다.

또 한국은 선발 투수 김광현이 추가 실점 후에도 가오위지에게 안타를 맞아 1사 1,2루 위기를 맞았다. 이에 한국 벤치는 투수 교체를 지시했다.

투수 교체는 맞아들었다. 바뀐 투수 하재훈은 1사 1,2루 위기에서 후진룽과 린저쉬엔을 각각 유격수 땅볼과 좌익수 플라이로 잡아 추가 실점을 막았다.

한국의 선발 투수로 나선 김광현은 지난 캐나다전에서 6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으나 이날 3 2/3이닝 8피안타 3실점으로 고개를 숙였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