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김태훈 “영화 시사회, ‘어땠냐’ 질문 곤혹스러워”

입력 2019-11-12 20: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비디오스타’ 김태훈 “영화 시사회, ‘어땠냐’ 질문 곤혹스러워”

‘비디오스타’ 김태훈이 영화 평론가로서 시사회에 가기 힘든 이유를 말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서는 김태훈이 영화 시사회를 가지 않는 이유를 말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김태훈이 영화 평론가임에도 불구하고 영화 시사회를 가지 않는 이유를 말했다. 그는 “어느 날 시사회를 갔다. 관계자들이 가기 때문에 서로 다 안다. 그 극장 사람 중 절반이 내가 영화가 별로라는 이야기를 한 사람이었다. 끝나고 나오면 ‘어땠어?’라고 꼭 물어본다. 곤혹스럽다”라고 설명했다.

또 김태훈은 “그래서 조용히 혼자 본다. 음악도 신보가 나왔다고 하면 모른 척 하고 듣는다”라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