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2’ 정만식, 이정재와 첫 만남…긴장감 가득

입력 2019-11-12 22:4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보좌관2’ 정만식, 이정재와 첫 만남…긴장감 가득

‘보좌관2’ 이정재와 정만식이 처음으로 마주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2’에서는 장태준(이정재 분) 앞에 최경철(정만식 분) 검사가 등장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최경철은 “최경철 검사라고 한다”고 인사를 했고, 이에 장태준 역시 “검사님께서 직접 방청도 해주시고, 관심이 많으신가보다”라고 말했다.
최경철은 “검찰개혁 그런 거 별 관심 없다. 그냥 장 의원님이 어떤 분이신가 궁금해서 온 거다. 표정을 보니 의원님 내사하고 있다는 걸 알고 계신가보다”라고 해 긴장감을 높였다.

장태준이 “정치적 이슈 때문이면 그만 두시는 게 좋으실 거다”라고 말했고, 최경철은 장태준과 악수한 손을 손수건으로 닦으며 “당신 같은 사람 제가 잘 안다. 밑바닥에서 어떻게 기어 올라왔는지. 옷을 갈아입어도 시궁창 냄새가 진동을 한다”라고 말하며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