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안재현·김슬기·구원·허정민, 케미 대잔치

입력 2019-11-14 14:3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안재현·김슬기·구원·허정민, 케미 대잔치

배우 오연서, 안재현, 김슬기, 구원, 허정민이 서로 다른 색깔의 로맨스와 ‘케미’(연기 호흡)로 다양한 설렘을 예고한다.

27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극본 안신유 연출 오진석)은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강박증 남자가 만나, 서로의 지독한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며 진정한 사랑을 찾게 되는 신개념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이라는 독특한 설정과 개성 강한 캐릭터들의 조합으로 시선을 끈다. 오연서, 안재현, 김슬기, 구원, 허정민 다섯 남녀가 아찔한 관계로 엮인 설정이 앞으로 전개될 스토리에 기대감을 높인다.

그중에서도 모든 관계의 중심에 놓인 오연서(주서연 역), 안재현(이강우 역)은 각각 꽃미남 혐오증을 지닌 열혈 체육교사 주서연, 외모 강박증에 걸린 재벌 3세 이사장으로 분해 열연을 펼친다. 계약직 체육교사와 이사장이라는 직급과 꽃미남 혐오증을 가진 여자, 외모 강박증에 걸린 남자라는 엇갈린 관계는 두 사람의 순탄치 않은 로맨스를 예고한다.

또한, 아찔한 관계를 예고하는 이들 사이에 오연서(주서연 역)를 짝사랑하는 구원(이민혁 역)이 등장, 티격태격하는 이강우(안재현 분)와는 다른 매력으로 주서연의 마음을 흔들어 놓을 예정이다.

그 밖에도 김슬기·허정민 커플에도 시선이 쏠린다. 두 사람은 각각 주서연의 오랜 친구이자 쿨한 현실 주의자 김미경, 이강우의 친구이자 대한민국 최대 연예기획사 대표 박현수로 분해 한 치 앞도 예상하지 못하는 독특한 로맨스를 그려나간다.

끝으로 각 인물이 선보일 ‘워맨스’와 ‘브로맨스’도 주목된다. 오연서와 김슬기는 옷차림부터 성격, 가치관까지 완벽하게 다른 오랜 단짝 친구로 분해 진정한 ‘워맨스’를 선사한다. 안재현과 허정민은 때로는 ‘갑을 관계’로, 때로는 비밀을 털어놓는 유일한 친구로 훈훈한 ‘브로맨스’ 호흡을 보여줄 예정이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어쩌다 발견한 하루’ 후속으로 27일 밤 8시 55분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