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라디오출연, 유재석 아닌 유산슬로…“신인 트롯 가수”

입력 2019-11-14 17: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유재석 라디오출연, 유재석 아닌 유산슬로…“신인 트롯 가수”

MBC 예능 '놀면 뭐하니?-뽕포유’를 통해 트로트 가수에 도전하는 유재석, 예명 유산슬이 '9595쇼'에 등장했다.

14일 방송된 tbs FM ‘배칠수 박희진의 9595쇼’에는 유재석이 깜짝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배칠수, 박희진 두 MC는 '고민타파송' 코너에 놀랄만한 초대 손님이 나온다며 정답을 맞히는 분에게 푸짐한 선물을 주겠다고 예고했다. 놀랄만한 초대 손님의 정체가 바로 유산슬이었던 것.

유재석은 “안녕하세요~ 신인 트롯 가수 유산슬입니다”라는 인사로 포문을 열었다. 박희진이 “개그맨 유재석 씨를 닮은 것 같은데 혹시 롤모델이 유재석 씨냐”고 질문하자 그는 머뭇 머뭇거리다가 “제가 바로 유재석입니다. 제 의사와 상관 없이 트롯계에 발을 들이게 됐다”면서 “많은 이들이 찾는 유산슬같은 존재가 돼라, 맛깔나는 노래를 하라”는 의미라고 예명에 담긴 의미를 소개했다.

유산슬은 “홍보만 하러 오는 줄 알고 있었는데 방송에 출연까지 하는 걸 전혀 몰랐다”면서 사전에 조율되지 않은 방송 출연에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개인기를 뽐내보라는 주문에 유재석은 “갑작스럽게 데뷔를 하다보니 연습생 시절을 못 겪어서 개인기가 없다”고 답했다. “압구정역 5번 출구를 라이브로 불러보라”는 박희진의 제안에 유산슬은 “압구정이 아닌 합정역 5번 출구”라고 정정하며 면박을 줬고 박희진은 폭소를 터트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피아노를 전공한 박희진의 수준급있는 피아노 실력이 공개됐다. 신명나는 피아노 전주에도 불구하고 박자를 놓치고 만 유산슬은 “언제 들어가야하는지 전혀 모르겠다. 이 노래가 이렇게 빠른지 몰랐다”며 진땀 흘리는 모습을 보였다.


지하철 2호선 합정역장과의 깜짝 전화 연결도 이뤄졌다. 유산슬의 노래가 합정역을 배경으로 한 것에 대해 강송채 역장은 “너무 좋았다. 합정역 5번 출구를 유산슬 씨가 불러서 히트가 되면 손님이 많아질거고, 인기가 많아지면 합정역에도 뭐가 오지 않겠느냐”며 내심 기대감을 드러냈다. 합정역장과 유산슬이 함께 “아아~~~~ 합정역 5번 출구”를 열창하는 깜짝 듀오도 펼쳐졌다.

합정역장의 허락 없이 노래 제목에 합정역을 넣어도 되는지, 저작권은 검토해봤느냐는 박희진의 질문에 유산슬은 “합정역 5번 출구 근처에 부동산을 보유한 것 아니냐는 질문을 듣긴했다”면서 “저작권 등 법리적인 부분을 미처 생각 못해봤다”며 당혹감을 나타냈다. 이에 합정역장은 “합정역을 노래에 얼마든지 써도 된다”면서 통 크게 허락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신인 가수로서의 고민을 묻는 질문에 유산슬은 “제 의지와 상관없이 트롯에 발을 들여 여기까지 오게 됐다. 모르는 상태에서 출연까지 하게 되어 당혹스럽다,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에 박희진은 “백지인 것처럼 겸손하게 가야한다, 시키는 거 다 하는 게 신인의 자세다”라고 운을 뗀 뒤 “유재석은 정말 착한 사람이다, 욕 하는 사람을 단 한 명도 본 적이 없다”면서 “이번 앨범도 반드시 대박날 것”이라고 덕담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라디오 사상 최초로 트롯 가수 유산슬의 '합정역 5번 출구'가 공개되기도 했다. 앞서 유산슬은 tbs 라디오국을 직접 방문해 제작진을 일일이 찾아다니며 신곡 홍보에 나섰다. 유산슬은 “신인 가수의 자세로 열심히 하겠다”며 자신의 신곡이 담긴 CD와 함께 마그네틱, 행주 등으로 이뤄진 이른바 유산슬 굿즈를 나눠줘 tbs PD와 작가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