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빼고 광내고’ 나혜미 “드라마 첫 주연, 처음엔 굉장히 부담”

입력 2019-11-15 14: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때빼고 광내고’ 나혜미 “드라마 첫 주연, 처음엔 굉장히 부담”

‘때빼고 광내고’ 나혜미가 첫 주연에 대한 소감을 말했다.

1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는 KBS2 ‘드라마스페셜 2019-때빼고 광내고’(이하 ‘때빼고 광내고’)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이날 간담회에는 배우 박은석, 나혜미 그리고 연출을 맡은 나수지 PD가 참석했다.

이날 나혜미는 이번 드라마 속 호흡에 대해 “워낙 감독님과 은석 오빠가 좋은 아이디어가 많으셔서, 촬영 내내 굉장히 유쾌하고 재밌게 촬영할 수 있었다. 짧지만 많이 배웠다. 내공을 많이 배운 것 같아 감사하다. 소유 씨와 친구로서 몇 신 촬영을 했는데, 연기에 대한 열의가 충만해서 서로 힘내서 잘 촬영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 나혜미는 “드라마에서 주연을 맡았다. 처음에는 굉장히 부담스러웠는데, 끝까지 모든 스태프들과 다 함께 참여할 수 있고 만들어간다는 게 의미가 컸다. 전에도 단막극을 보면 선물 바구니 같은 느낌이었다. 다채로운 장르와 다양한 캐릭터 중에서, 내가 한 캐릭터를 맡아서 감사했고 뜻깊었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한편 ‘때빼고 광내고’는 특수청소 용역업체 직원과 오너로 만난 두 남녀가 범죄 현장 청소를 하다 묻힐 뻔했던 한 사건의 얼룩을 닦아내며 진실을 찾는 이야기를 그린다. 11월 15일 금요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