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컷] ‘모두의 거짓말’ 측 “오늘(16일) 윤종석 살해범 밝혀진다”

입력 2019-11-16 13: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DAY컷] ‘모두의 거짓말’ 측 “오늘(16일) 윤종석 살해범 밝혀진다”

OCN 토일오리지널 ‘모두의 거짓말’ 전호규(윤종석)를 살해한 진범이 밝혀진다.

OCN ‘모두의 거짓말’(극본 전영신, 원유정 연출 이윤정) 이 오늘(16일) 11회 본방송에서 윤종석의 죽음에 얽힌 내막이 밝혀질 것을 예고하며, 그의 마지막 순간이 담긴 스틸컷을 전격 공개했다. 바른 일보 최수현(김용지) 기자가 남겨 놓은 명단을 가지고 조태식(이민기)을 기다리던 그 앞에 나타난 사람은 누구였을지, 싸늘한 죽음을 맞아야만 했던 이유는 무엇인지 궁금증은 최고조에 올랐다.

지난 10회에서 가장 먼저 최수현의 USB를 손에 쥔 김서희(이유영). 노트북으로 파일 안 명단을 확인한 그녀는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했고, USB는 도난당했다. 그리고 이는 최수현과 그녀가 남겨 놓은 명단을 덮으려는 JQ그룹 전략기획실장 인동구(서현우)의 범행이었다. 그래서일까. 시청자들은 전호규 살해 역시 인동구의 소행이라고 의심하고 있다. 전호규가 다운된 김서희의 노트북을 복구시키고, 역으로 해킹해 해커의 노트북에 침입, 명단을 확인한 사실을 인동구가 알게 됐기 때문이다.

물론 인동구가 아닌, 전혀 예측할 수 없었던 인물일 가능성 역시 대두되고 있다. 전호규가 상대방을 본 즉시 당황했기 때문. “어떻게 여길, 설마 아니죠? 제가 잘못 생각하는 거죠?”라며 겁에 질린 모습에 시청자들은 “범인은 전호규와 이미 알고 있는 사람일 것 같다”고 추측하기 시작했다. 이에 제작진은 “전호규를 살해한 범인이 드러난다”고 예고하며 “과연 누가 그를 죽음에 빠트렸는지 본방송으로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반전 속에 10회가 끝이 나며 지난 일주일간 시청자들의 애를 태운 ‘모두의 거짓말’ 제11회, 오늘(16일) 토요일 밤 10시 30분 OCN 방송.

사진제공 = OCN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