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석, 연출작 ‘미성년’ 제39회 하와이국제영화제(HIFF) ‘넷팩상’ 수상

입력 2019-11-18 17:3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이자 감독 김윤석의 ‘미성년(Another Child)’이 제39회 하와이국제영화제(HIFF)에서 넷팩(NETPAC)상을 수상했다.

15일(하와이 현지 시간 기준) 2019 하와이국제영화제 어워즈 갈라(HIFF Awards Gala)에서 영화 ‘미성년’이 아시아 영화계를 빛낸 작품으로 선정, 아시아영화진흥기구가 다수의 국제영화제에서 매년 시상하는 상인 넷팩(NETPAC)상을 받았다.

‘미성년’은 김윤석의 첫 연출작이자 국내외 언론과 관객의 호평을 받은 작품으로 지난 4월 국내 개봉했다. 또한 김윤석은 ‘미성년’으로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리는 제23회 판타지아국제영화제에서 New Flesh Award(장편영화 감독 데뷔작 경쟁부문) 부문 심사위원 특별 언급을 수상, 섬세한 연출력과 영화의 작품성까지 인정받은 바 있다.

넷팩(NETPAC)상 수상 소식에 김윤석은 “‘미성년’을 완성할 수 있도록 빛나는 연기를 보여준 배우분들과 각자의 놀라운 재능을 모아준 스탭들에게 이 수상의 기쁨을 전합니다. 이번 수상으로 다음 작품을 연출하는 데에 뜻 깊은 지지를 보내주셔서 다시 한번 감사합니다”라며 벅찬 소감을 전했다.

하와이국제영화제(HIFF)는 1981년 시작해 올해 39회를 맞았다. 특히 영화를 통한 동서양의 문화 교류 목적을 지니며 올해는 45개국 200개의 작품이 상영됐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