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 “‘내 생애 봄날은’ 이길 곡 내놓고 싶어”

입력 2019-11-19 11:4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캔 “‘내 생애 봄날은’ 이길 곡 내놓고 싶어”

남성듀오 캔이 그들의 명곡 ‘내 생애 봄날은’에 대한 부담감을 드러냈다.

19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일지 아트홀에서는 캔의 새 싱글앨범 ‘쾌남’ 발매 미디어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캔은 신곡 ‘쾌남’에 대해 “‘내 생애 봄날은’이 굉장히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래서 그동안 그런 분위기의 곡들을 발표해 왔다. 그러나 이 곡은 이길 수가 없더라”고 말했다.

캔은 이어 “이번 곡도 ‘내 생애 봄날은’을 이기려고 낸 곡이다. 그러다가 최수정 작곡가를 만났고 ‘캔만 히트시키면 된다’는 말을 듣고 이 곡을 받았다. 그리고 말춤을 만난 안무가를 만났다”며 “이 정도의 변화는 우리가 겪어야 할 문제라고 생각했다”고 신곡에 대한 애착을 전했다.

캔의 새 싱글 ‘쾌남’은 지난해 발매한 캐럴 ‘화이트 크리스마스’ 이후 약 1년여 만에 발매하는 신보다. 동명의 타이틀곡 ‘쾌남’을 비롯해 배기성의 ‘애달픈’, 이종원의 ‘눈물 한 잔’ 등 멤버들의 솔로 곡도 수록된다.

타이틀곡 ‘쾌남’은 이제 대중의 추억 뒤편에 잠든, 수많은 터프가이들을 떠올리게 하는 록 댄스 장르의 노래다. UN, 컨츄리꼬꼬, 인디고 등 듀엣 뮤지션과 작업 할 때마다 특급 시너지를 발휘했던 최수정 작곡가가 프로듀싱을 맡았다. 19일 낮 12시 음원 사이트 공개.

사진=감성 엔터테인먼트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