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간세’ 측 “유튜브 구독자 100만 달성→달나라 공약 검토” [공식입장]

입력 2019-11-19 16:3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아간세’ 측 “유튜브 구독자 100만 달성→달나라 공약 검토”

나영석 PD가 공약을 내건 ‘달나라 여행’은 성사될까.

tvN ‘신서유기 외전: 삼시세끼-아이슬란드 간 세끼’(이하 ‘아이슬란드 간 세끼’) 유튜브 채널 십오야 측은 19일 동아닷컴에 “본 채널(십오야)이 구독자 100만이 되기까지 성원해 주신 모든 분에게 감사하다. 현재 제작진은 (달나라 여행) 공약에 대한 실천 방법을 다각도로 알아보고 있는 중이다. 최종 결과에 대해서는 빠른 시일 내에 여러분에게 알리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구독자 100만을 이룰 수 있게 해주신 여러분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앞서 나영석 PD는 지난 9월 유튜브 ‘채널 나나나’에서 ‘아이슬란드 간 세끼’ 첫 방송을 기념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당시 나영석 PD는 “공지해드릴 사실이 있다. 5분 단독 편성을 받았는데, 편성팀에서 무려 1분을 더 방송할 수 있게 허락해주셨다”며 “이번 주 방송은 무려 6분이 나간다. 1분이면 전체 방송 분량의 20%가 더 나가는 거다. 즐겨주시길 바란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유튜브 채널 관리와 시청률 등도 신경 쓰겠다는 나영석 PD는 ‘채널 나나나’ 구독자 100만 돌파 시 이행할 공약도 내걸었다. “은지원과 이수근을 달나라에 보내주겠다”고 공약한 것이다. 나영석 PD는 “구독자가 100만 명이면 돈 많이 번다고 하더라. 달나라에 가는 기술 개발 중이지 않냐. 바로 보내드리겠다”며 웃었다.

이런 갑작스러운 공약에 당시 ‘아이슬란드 간 세끼’ 공동 연출자 신효정 PD는 동아닷컴에 “아직 구독자 100만 명까지는 시간이 있으니까 추이를 살펴보고자 한다”며 “‘아이슬란드 간 세끼’를 애정해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대처할 시간을 벌 수 있게 조금만 천천히 구독을 눌러 주시면 더욱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조만간 나영석 PD와 100만 구독자 공약에 관해 심각하게 이야기해볼 계획”이라고 이야기했다.

그리고 100만 구독자가 현실화되자, 두 사람은 공약 실천을 위한 방법을 고심 중이다. 과연 내뱉은 말은 주워담지 않는 두 사람이 공약을 실천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