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차이가 큰 결과로… 브라질은 넣었고 한국은 못 넣었다

입력 2019-11-20 03: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브라질 축구 대표팀.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결과는 세 골차 패배. 하지만 경기 내용은 분명 0-3의 완패까지는 아니었다. 작은 차이가 큰 결과를 만들었다. 한국은 하지 못했고 브라질은 해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9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모하메드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친선경기에서 0-3으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브라질과의 역대 전적 1승 5패를 기록했다. 또 벤투 감독이 한국 사령탑을 맡은 이후 처음으로 3골을 내줬다.

이날 한국은 전반 9분 파케타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쿠티뉴가 왼쪽으로 내준 패스를 로디가 크로스로 연결했고, 파케타가 헤더로 골문을 갈랐다.

또 한국은 전반 36분 추가골을 내줬다. 왼쪽에서 프리킥 기회를 내줬고, 쿠티뉴가 직접 오른발로 감아 찬 슈팅이 조현우를 지나 한국 골망을 갈랐다.

이후 한국은 후반 15분 추가골을 내줬다. 브라질의 다닐루는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연결된 볼을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브라질은 결정적인 찬스에서 3골을 넣었다. 한국 역시 적극적으로 공격하며 좋은 찬스를 만들었으나 골이 들어가지 않았다. 이것이 3골 차를 만들었다.

한국은 전반 20분 손흥민이 날카로운 오른발 슈팅을 때렸으나 아쉽게 빗나갔다. 또 후반 41분에는 정우영의 프리킥이 알리송의 선방에 막혔다.

이후 한국은 쿠티뉴가 경기장 밖으로 걷어내는 장면에서 자책골을 기대할 수 있었으나 이마저도 아쉽게 골대를 맞고 나왔다.

크게 뒤진 한국은 후반 28분 김진수, 후반 30분 손흥민이 중거리 슈팅을 때렸으나 브라질의 골문을 뚫지 못했다. 후반 38분 권창훈의 슈팅도 알리송에게 막혔다.

손흥민.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결국 한국은 전-후반 내내 공격에서 비교적 뛰어난 경기력을 선보였으나 결정적으로 골을 넣지 못해 0-3으로 패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