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문’ 허진호 감독, 세종-장영실과 함께 3년 만에 돌아왔다

입력 2019-11-20 08:1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천문’ 허진호 감독, 세종-장영실과 함께 3년 만에 돌아왔다

허진호 감독이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로 3년 만에 돌아와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1998년 ‘8월의 크리스마스’로 영화계에 등장하자마자 평단과 관객의 극찬과 주목을 받은 허진호 감독. 이후 수 많은 연애 대사와 패러디를 낳은 ‘봄날은 간다’와 아픈 두 남녀의 감정을 세심하게 그린 ‘행복’으로 국내 유수 영화제 수상은 물론, 많은 영화들에서 특유의 세련된 연출력을 보여주며 허진호 표 영화로 많은 사랑과 신뢰를 받고 있다. 이러한 그가 누구나 알지만 누구도 알지 못하는 세종과 장영실의 이야기인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로 3년 만에 화려한 귀환을 알려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조선의 하늘과 시간을 만들고자 했던 ‘세종’(한석규)과 ‘장영실’(최민식)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작품. 허진호 감독은 “‘장영실’에 대한 역사적 기록이 많지 않다는 빈틈이 흥미로웠다. ‘세종’과 ‘장영실’이 함께한 업적을 뒤로하고 관계가 왜 틀어졌으며, ‘장영실’은 왜 역사에서 갑자기 사라지게 됐는지, 이러한 질문으로부터 상상력을 발휘해 두 사람의 이야기를 풀어보고자 했다”라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실제로 장영실은 관비 출신이지만, 그의 천재성을 알아본 세종에 의해 그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으며 파격적으로 벼슬에 올랐고, 역사에 길이 남을 수많은 발명품을 발명해 내고도 세종 24년에 일어난 ‘안여 사건’ (임금이 타는 가마 안여(安與)가 부서지는 사건)이후로 어떠한 기록에서도 찾아볼 수 없게 되었다. 이번 영화에서는 이 과정에 상상을 더한 픽션으로 사극의 스펙터클에 허진호 감독만의 장기인 세종과 장영실의 관계와 감정에 집중하여 더욱 풍성하게 그려질 예정이다.

더불어 장영실과 세종을 맡은 한국 최고의 두 배우 최민식, 한석규 외에도 신구, 김홍파, 허준호, 김태우, 오광록, 김원해, 임원희, 박성훈, 전여빈에 이르는 원로배우부터 라이징 스타까지 한 스크린에서 만날 수 있다. 허진호 감독은 좋은 배우들이 최고의 연기를 선보이는, ‘연기 종합 선물 세트’ 같은 영화라고 표현하여 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누구도 알지 못하는 세종과 장영실의 숨겨진 이야기를 허진호 감독만의 섬세한 내면 묘사로 그려내며, 전 세대를 아우르는 깊은 울림을 선사할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오는 12월 개봉 예정이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