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모녀’ 김흥수 뒤흔든 차예련 고백…자체 최고 시청률

입력 2019-11-20 08:2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우아한 모녀’ 김흥수 뒤흔든 차예련 고백…자체 최고 시청률

'우아한 모녀' 차예련의 고백이 김흥수를 뒤흔들었다.

19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극본 오상희/연출 어수선/제작 아이윌미디어) 12회에서는 한유진(차예련 분)의 기습 고백에, 구해준(김흥수 분)의 감정이 요동쳤다. 아찔하면서도 아슬아슬한 두 남녀의 감정 변화가 30분 내내 펼쳐지며 안방극장까지 뒤흔들었다. 이에 시청률 12.3%(전국, 닐슨코리아)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한유진은 3년 전 '제인'이라는 이름으로 구해준과 우연히 만나 사랑에 빠졌다. 그러나 한유진은 갑자기 연기처럼 사라졌고, 구해준은 한유진을 애써 지운 채 집안끼리 잘 아는 사이인 홍세라(오채이 분)와 약혼한 상황. 그런 구해준 앞에 제인과 얼굴이 똑같지만 이름은 다른 한유진이 나타났다. 구해준은 한유진을 과거 자신이 사랑했던 제인이라 확신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유진은 이 같은 구해준의 확신에 당황했다. 엄마 캐리정(최명길 분)의 복수를 위해 이름도, 추억도 지운 채 구해준 앞에 나타난 것이기 때문. 이에 한유진은 애써 태연한 척 "내가 제인이면 뭐가 달라지나요. 그래봤자 구해준 씨. 내 상대 아니에요"라며 역으로 구해준을 도발했다. 이에 발끈한 구해준은 한유진에게 키스할 듯 다가섰다.

이렇게 한유진과 구해준이 밀착했을 때, 구해준의 약혼녀 홍세라(오채이 분)가 두 사람을 발견했다. 불같이 화를 내는 홍세라를 보며, 구해준은 한유진에게 흔들리던 자신의 마음을 애써 다잡았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키스하려 했을 때 솔직히 설렜다"는 한유진의 폭탄 고백이 구해준을 다시 한번 뒤흔들었다.

한유진은 과거 엄마 캐리정에게서 남편과 아들을 모두 앗아간 제이그룹에 복수를 계획했다. 이에 제이그룹 후계자인 구해준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했다. 그런 한유진이 구해준에게 "설렜다"고 고백을 한 것이다. 이것이 진심이든, 복수를 위한 거짓말이든 구해준을 흔들기에 충분했다. 뿐만 아니라 한유진은 자신이 '제인'이라는 여지까지 남겼다. 구해준의 감정이 요동칠 것은 분명하다.

이처럼 한유진이 구해준을 흔드는 모습, 이성과 감정 사이에서 아슬아슬 외줄타기를 하는 구해준의 모습이 흥미진진하게 그려진 회차였다. 30년을 이어진 악연 속에서 사랑과 복수로 뒤엉킨 한유진-구해준 두 남녀의 관계가 이후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얼마나 흥미진진하게 펼쳐지며 시청자를 사로잡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이날 방송 말미 공개된 예고에서는 구해준이 한유진에게 "앞으로 당신이 제인이든 제니스든 관심 끄겠다"고 선언했다. 회를 거듭할수록 더욱 미묘하고 아슬아슬해지는 두 남녀의 이야기가 펼쳐지고 있는 KBS 2TV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 13회는 오늘(20일) 저녁 7시 50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