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퀸’ 강호동 “상상·기대 이상…감동 함께하시길”(인터뷰)

입력 2019-11-20 10:4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보이스퀸’ 강호동 “상상·기대 이상…감동 함께하시길”(인터뷰)

MBN ‘보이스퀸’ MC 강호동도 감동했다.

11월 21일 목요일 밤 9시 50분 MBN ‘당신이 바로 보이스퀸’(이하 ‘보이스퀸’)이 첫 방송된다. ‘보이스퀸’은 오직 ‘주부’만을 대상으로 한 음악 서바이벌 프로그램. 삶과 가족을 위해 잠시 꿈을 내려놓았던 주부들이 끼와 열정을 쏟아내는 감동의 무대가 펼쳐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쯤에서 강호동에게 직접 물어봤다. MC 강호동이 바라본 ‘보이스퀸’만의 매력은 무엇인지.

첫 녹화 진행 소감을 묻자 강호동은 “정말 상상 이상, 기대 이상이었다. 그동안 이렇게 어마어마한 에너지와 재능을 어떻게 숨기고 사셨을까 싶었다. 쑥스러운 기색이 역력했던 참가자가 노래를 시작하며 180도 반전을 보일 때, 나도 모르게 자리에서 일어났을 정도다. 뜨거운 현장의 열기를 시청자 여러분들도 방송을 통해 꼭 느껴 보셨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이어 강호동은 수많은 오디션 프로그램 중에서도 왜 ‘보이스퀸’이어야 하는지, ‘보이스퀸’만의 차별화 포인트가 무엇인지 설명했다. 강호동은 “수많은 음악 경연, 오디션 프로그램들이 있지만 ‘보이스퀸’에는 마음 깊은 곳에 접어 두었던 ‘꿈’이 있다. 짧게는 몇 년, 길게는 몇 십 년간 간직해왔던 꿈이 ‘보이스퀸’을 통해 이뤄지는 감동적인 순간을 함께 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실제로 ‘보이스퀸’은 매 녹화 참가자들의 ‘꿈’을 향한 간절함과 가슴 뜨거운 감동이 쏟아지고 있다. MC 강호동과 10인의 퀸메이커(태진아, 인순이, 박미경, 김혜연, 김경호, 이상민, 윤일상, 남상일, 황제성, 주이)은 물론 제작진 역시 주부들의 열정과 이야기에 눈물을 감추지 못할 정도라고. 11월 21일 첫 방송부터 ‘보이스퀸’은 이 같은 참가자들의 ‘꿈’과 ‘감동’ 덕에 눈물바다가 됐다는 후문이다.

마지막으로 강호동은 “’보이스퀸’을 ‘누가 꼭 봤으면 좋겠다’라기 보다, 모두가 봤으면 좋겠다. 참가자들이 가진 빛나는 재능과 마음 속 이야기를 많은 사람들이 공감해주고 알아주었으면 좋겠다. 여러분의 눈과 귀, 그리고 마음까지 감동시킬 ‘보이스퀸’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거듭 강조했다.

‘보이스퀸’ 첫 방송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보이스퀸’에는 주부 참가자들의 쟁쟁한 실력 외에도, 그녀들이 가슴 속 깊이 묻어두었던 ‘꿈’이 있다. 이 꿈을 위해 달리는 그녀들의 뜨거운 열정이 우리에게 감동과 눈물을 안겨줄 것이다. 11월 21일 목요일 밤 9시 50분 MBN ‘당신이 바로 보이스퀸’ 첫 방송이 애타게 기다려진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