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결혼연기, 예비장인 장욱조 씨 “1월 촉박→결혼연기”

입력 2019-11-20 14: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김건모 결혼연기, 예비장인 장욱조 씨 “1월 촉박→결혼연기”

가수 김건모·피아니스트 겸 작곡가 장지연 결혼이 연기된 가운데 김건모 예비장인 장욱조 씨가 결혼 연기 배경을 설명했다.

장욱조 씨는 20일 스타투데이에 “딸 장지연 결혼식이 내년 5월경으로 연기될 것 같다”며 “구체적인 날짜를 아직 확정한 것은 아니지만, 김건모가 전화해 와 ‘주변에서 따뜻할 때 좀 더 큰 곳에서 하면 좋겠다’는 이야길 많이 한다고 한다. 그래서 그럼 ‘좋을대로 하라’고 이야기했다”고 말햇다.

앞서 김건모·장지연은 내년 1월 결혼식을 올린다고 공식 발표했다. 두 사람은 양가 50명만 초대해 스몰웨딩으로 예식을 치를 계획이었다.

장욱조 씨는 예비사위 김건모에 대한 애정도 전했다. 또한 딸과 결혼에 대한 주변 반응도 이야기헀다. 장욱조 씨는 “악성 댓글이 하나도 없더라”며 “(주변에서) 결혼식을 크게 열라고 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결혼 소식을 듣고 지방에서도 오겠다고 하고 양가 50명씩만 초대하면 어떻게 하냐는 원망 아닌 이야길 많이 들었다”며 “큰 장소를 대관하려다 보니 아마 1월은 촉박할 것”이라고 말했다.

딸 결혼 준비에 대해서는 “준비랄 것이 없다. 신혼집은 건모 어머님이 예전에 살던 집이고, 신혼살림은 아무 것도 해오지 말라고 했다. 결혼 날짜 역시 건모 측에서 결정하면 우리는 따를 것이다”고 전했다.

김건모와 장지연은 지난 5월 말 김건모 콘서트 뒤풀이에서 지인의 소개로 만나 사랑을 키워왔고, 최근 상견례를 거쳐 내년 초 결혼을 약속했다. 예비신부 장지연은 버클리 음대에서 실용음악, 작곡, 편곡, 프로듀싱을 전공하고 이화여자대학교 공연예술대학원을 나온 재원이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