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하루’ 김혜윤, 자아 삭제…로운 기억 못한다

입력 2019-11-20 21:0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어하루’ 김혜윤, 자아 삭제…로운 기억 못한다

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김혜윤의 자아가 사라졌다.

20일 '어쩌다 발견한 하루' 29회에서 은단오(김혜윤 분)는 섀도에서 사망해 자아가 삭제됐고, 하루(로운 분)를 기억하지 못했다.

또 은단오는 과거 백경(이재욱 분)을 좋아하던 모습으로 돌아갔다. 은단오는 스테이지에서 백경에게 선물 받은 반지를 끼고 기뻐했다. 그는 "아무리 생각해도 사랑의 힘 같다. 그것이 아니면 이 기적을 어떻게 설명하겠나"라며 애정을 표현했다.

이에 백경 역시 "예쁘네"라며 칭찬했고, 은단오는 "당연하다. 이게 우리한테 어떤 의미인데. 근데 어머니 사이즈랑 나랑 똑같나 봐. 반지가 이렇게 찰떡같이 맞는 걸 보면"이라고 미소를 지었다.

이때 나타난 하루는 "잠깐 나랑 이야기하자"라며 부탁했지만 은단오는 "경아. 하루다. 오늘 테니스 연습하러 가는 거야?"라며 백경과 팔짱을 꼈다.

이후 하루와 백경은 마주했다. 하루가 "어떻게 된 거야"라고 추궁하자 백경은 "그건 내가 너한테 물어야지. 같이 있었던 건 너 아니야? 차라리 잘 됐어. 모든 게 제자리로 돌아갔거든. 내가 바라던 대로. 단오한테도 그쪽이 좋을 거야. 적어도 스테이지와 섀도의 간극에서 힘들어 할 일 없으니까"라고 쏘아붙였다.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