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토토 승무패 40회차 “울산-전북전 박빙 예상”

입력 2019-11-21 14:5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는 “23일부터 25일 열리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8경기와 국내프로축구 K리그1 6경기 등 총 14경기를 대상으로 한 축구토토 승무패 40회차 울산 현대-전북 현대(3경기)전에서 양 팀의 투표율이 거의 비슷하게 나와 치열한 박빙승부를 예상했다”고 밝혔다.

투표율을 살펴보면, 현재 승점 78점으로 리그 1위를 달리고 있는 홈팀 울산은 31.10%를 받았고, 승점 75점으로 3점 뒤진 전북은 34.65%를 얻었다. 양 팀의 무승부에는 34.20%가 투표했다.

이번 경기는 최종전까지 1경기를 남겨둔 상황에서 결과에 따라 우승의 향방이 바뀔 수도 있기 때문에 국내 축구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양 팀은 거의 비슷한 전력을 가지고 있어 이번 회차 적중의 최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홈경기를 갖는 FC서울(55.70%)은 포항 스틸러스(17.47%)를 상대로 우세한 경기를 펼칠 것으로 전망됐고, 대구FC(41.40%)는 원정에서 강원FC(26.91%)를 상대로 승리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유상철 감독의 투병 사실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사고 있는 인천 유나이티드(45.20%)는 안방에서 상주 상무(26.75%)를 이겨 강등권 싸움에서 우위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13경기 제주 유나이티드-수원 삼성전은 양 팀의 투표율이 거의 같게 나와 접전이 펼쳐질 것으로 예고됐다.

EPL에서는 안방에서 사우샘프턴을 상대하는 아스널이 85.23%로 이번 회차의 가장 높은 투표율을 가져갔다. 강호들의 맞대결인 맨체스터 시티와 첼시(10경기)전의 경우 맨체스터 시티가 67.79%를 받아 매우 우세한 경기를 펼칠 것으로 집계됐으며, 손흥민의 토트넘(63.75%)과 2위 레스터(72.98%) 역시 각각 웨스트햄(17.97%)과 브라이턴(10.53%)을 상대로 원정임에도 불구하고 우세한 경기력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한편 승무패 40회차는 23일 오후 1시50분 발매를 마감하며, 경기가 모두 종료된 후에 결과가 공식 발표된다.

[스포츠동아]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