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이정은 종영소감 “행복한 시간 보냈다”

입력 2019-11-22 08: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백꽃 필 무렵’ 이정은 종영소감 “행복한 시간 보냈다”

배우 이정은이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연출 차영훈/극본 임상춘)의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오늘 22일(금), 이정은의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의 네이버 TV에는 ‘동백꽃 필 무렵’에서 조정숙 역할로 안방극장을 휘어잡은 배우 이정은의 종영 소감 영상이 공개됐다.

먼저, 까멜리아 소품이었던 만두를 보며 “동백아 이렇게 만두를 빚으면 뭘 남길 수 있겠니”라며 재치 있는 애드리브로 종영 소감의 첫 운을 뗐다. 이어, “지난 여러 달 동안 동백꽃을 시청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 정말 감사드립니다.”라며 시청자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제일 먼저 전했다. 또한, “저는 사실 너무 행복한 시간을 보냈습니다.”라며 정숙의 가슴 아픈 사연을 본인을 통해 표현 된 것에 대한 감사함도 잊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그리고 우리 팀, 스태프, 작가님 또 배우분들이 정말 좋은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서 그에 맞는 성과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라며 함께 고생한 ‘동백꽃 필 무렵’ 식구들을 언급해 보는 이들에게 훈훈함을 안겨 주기도. 이어 “더 좋은 모습으로 여러분을 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해요.”로 종영 소감을 마무리해 종영으로 허했던 시청자들의 마음을 채워줬다.

‘동백꽃 필 무렵’ 12회부터 첫 등장했던 배우 이정은은 눈에 띄는 여러 활약덕에 매주 수, 목요일 밤을 깊은 모성애로 물들였다. 특히 지난 20일(목) 방영된 37-38회차에서는 딸을 버릴 수밖에 없었던 정숙의 과거가 밝혀지면서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든 것은 물론, 촬영 현장에서도 그의 열연으로 모든 스태프의 눈시울을 적셨다는 후문. 이로써 배우 이정은은 ‘동백꽃 필 무렵’에서 심도 있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호감도를 만개하게 했다. 앞으로도 어떠한 모습으로 우리 곁을 찾아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KBS2 ‘동백꽃 필 무렵’은 지난 21일(목), 40회를 끝으로 시청자들의 사랑 속에서 막을 내렸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