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독’ 라미란 변신 무죄? 이번엔 선생님으로 하드캐리

입력 2019-11-22 09: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블랙독’ 라미란 변신 무죄? 이번엔 선생님으로 하드캐리

라미란이 걸크러시 매력을 장착하고 돌아온다.

tvN 새 월화드라마 ‘블랙독’(극본 박주연, 연출 황준혁) 제작진은 22일 워커홀릭이자 소문난 입시의 달인 ‘박성순’으로 변신한 라미란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블랙독’은 기간제 교사가 된 사회초년생 고하늘(서현진 분)이 우리 삶의 축소판인 ‘학교’에서 꿈을 지키며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프레임 밖에서 바라본 학교가 아닌, 현실의 쓴맛을 누구보다 잘 아는 기간제 교사를 통해 그들의 진짜 속사정을 내밀하게 들여다본다. 특히, 기존의 학원물과 달리 교사를 전면에 내세워 베일에 싸인 그들의 세계를 밀도 있게 녹여낼 것으로 기대를 더한다. 여기에 서현진, 라미란을 비롯해 하준, 이창훈, 정해균, 김홍파 등 설명이 필요 없는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해 극의 리얼리티와 완성도를 높인다.

공개된 사진 속 범상치 않은 아우라를 뽐내는 진로진학부 부장 박성순의 모습이 흥미를 유발한다. 3학년 담임만 내리 맡아온 진로진학부장 10년 차답게, 생각에 잠긴 박성순에게선 뼛속까지 노련한 베테랑 교사의 포스가 느껴진다. 이어진 사진 속 무엇인가를 발견한 박성순의 눈빛이 예리하게 빛난다. 학생과 동료 교사, 학부모까지 끊임없이 자신을 찾아오는 사람들의 의중을 파악하기 위해 긴장을 멈추지 않는 박성순. 그러면서도 학생들과 소통하기 위해 아이돌부터 최신 유행 동영상까지 섭렵하는 그의 반전 매력이 박성순이란 인물에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입시설명회 에이스로 활약하는 박성순의 모습도 흥미롭다. 박성순은 평소 모습과 달리, 한껏 차려입고 부드러운 미소로 학부모들을 맞이한다. 제자들이 더 좋은 대학에 진학할 수 있도록 무슨 일이든 감수하는 박성순. 여유 넘치는 미소 속에 반짝 날을 세우고 입시전쟁의 최전방 공격수로 활약하는 박성순의 모습에서 베테랑 교사의 막강한 존재감을 엿볼 수 있다.

독보적인 연기로 자신의 필모그래피를 채워온 라미란은 대학 입학처를 다니며 ‘영업맨’의 역할까지 도맡는 열혈 선생이자 노련함과 카리스마를 지닌 진로진학부 박성순으로 활약한다. 라미란은 “보통의 시선으로 보자면 조금은 아웃사이더 같기도 하지만, 진학부장으로 학생들과 소통하고 성공적인 진학을 위해 아이돌 덕후, 입시 정보 수집가로 시시각각 변신하는 모습들이 박성순의 매력”이라고 말했다.

주변 사람들과 일상의 모습들을 관찰하면서 영감을 얻는다는 라미란은 “선생님들을 직접 만나보니 수업뿐만 아니라 다른 업무들까지, 생각보다 많은 일을 하신다는 걸 알았다. 특히 진학부 선생님들은 학생들의 대학 진학을 위해서 매번 바뀌는 입시전형을 꿰뚫고 있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그분들의 책임감이 보시는 시청자들이 고스란히 느끼실 수 있도록 열심히 표현하는 중이니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제작진은 “노련한 박성순은 신입 기간제 교사 고하늘과는 또 다른 매력을 지녔다. 어떤 캐릭터든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사랑받아 온 라미란의 새로운 얼굴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며 “라미란의 진가를 다시 한번 확인하는 기회가 될 거다. 치열한 입시전쟁 속에서 사이다 활약을 보여줄 라미란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블랙독’은 ‘유령을 잡아라’ 후속으로 12월 16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