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컴백 긴장된다…평소엔 집돌이, 주로 가사 써”

입력 2019-11-22 21:4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강다니엘 “컴백 긴장된다…평소엔 집돌이, 주로 가사 써”

가수 강다니엘이 22일 KBS2 예능프로그램 '연예가중계' 게릴라 데이트에 출연했다.

강다니엘은 새 앨범 준비에 한창인 근황을 전하며 "긴장된다. 좋은 모습, 색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앨범은 영화 속 주인공 느낌이다. 섹시하면서 은근한 분위기를 담았다. 많은 분들이 좋아할 것 같다"며 "최근 일주일 동안 평균 3~4시간을 자며 열심히 준비했다. 그래도 감사하다. 오랜만에 살아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평소 '집돌이'라며 "집에서 주로 가사를 쓴다. 가사에 대한 영감을 얻기 위해 영화를 본다"며 "워낙 집에 있는 걸 좋아하니 데뷔 후 홍대도 온 적이 없다"고 말했다.

강다니엘의 새 디지털 싱글 TOUCHN'은 오는 25일 오후 6시, 각 음원 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