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 귀’ 심영순, 전현무에 “이번에 놓치기만 해 봐”

입력 2019-11-23 08:5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당나귀 귀’ 심영순, 전현무에 “이번에 놓치기만 해 봐”

심영순이 전현무에게 건넨 뚝심 덕담은 무엇일까.

24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연출 이창수)에서는 최고령 예능 MC 심영순의 거침없는 입담이 폭발한다.

이날 보스들을 저격하는 스페셜 MC로 자리바꿈한 심영순은 첫 인사부터 “그동안 당하기만 하다가 이거(갑버튼) 치려고 이 자리에 왔다”는 무시무시한 포부를 밝혀 최고령 예능 새내기의 거칠 것 없는 사이다 진행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녹화 당일 전현무의 열애 소식을 접한 심영순의 “이번에 놓치기만 해 봐”라는 강렬한 ‘노빠꾸’ 덕담(?)에 과연 전현무가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벌써부터 궁금증을 폭풍 자극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전현무는 심영순에 “악플이 너무 많다”는 고민을 털어놓았다고 전해져 비록 예능계에서는 새내기이지만 인생에는 달관한 대선배 심영순이 어떤 뚝심 있는 해결책을 일러 주었을지 본방송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전현무의 갑작스러운 열애 소식에 들썩인 건 다른 보스들도 마찬가지. 양치승 관장은 “이제 몸 만들어야 된다”면서 적극적인 신규 고객 유치에 나섰고, 최현석 셰프 역시 “운동하고 레스토랑에 오면 되겠다”며 아예 데이트 코스까지 짜주는 등 못 말리는 틈새 영업으로 폭풍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전현무의 심경 고백과 최고령 예능 MC 심영순의 노빠꾸 뚝심 맹활약은 오는 24일 일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