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사’ PD “섭외 쉽지 않아…관심+공감 정말 감사해”

입력 2019-11-23 10:0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우다사’ PD “섭외 쉽지 않아…관심+공감 정말 감사해”

다섯 돌싱 언니들의 인생 이야기가 온라인을 강타했다.

지난 13일 첫 방송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가 방송 2회 만에 온라인을 휩쓸며 ‘대세 예능’으로 자리매김했다. ‘우다사’ 출연자 및 관련 이슈가 각종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싹쓸이하는 것은 기본, 프로그램 영상 클립과 뉴스들이 인터넷을 도배하다시피 해 ‘인기 후폭풍’을 실감케 한다.

실제로 ‘우다사’ 방송 첫 날인 13일에는 무려 500여건의 기사가 생성됐다. 또 출연자인 박영선, 박은혜, 김경란, 박연수, 호란, 그리고 연출자인 윤상진 PD에게 인터뷰 요청이 쇄도했다. 재방송 날에도 이런 현상은 계속됐다. 매주 수요일 본방송 외에, 토요일과 일요일에 재방송이 편성됐는데 ‘우다사’ 관련 검색어와 뉴스가 주말마다 인터넷을 점령하고 있는 것. ‘우다사’ 1회 클립의 경우, 1주일 만에 약 150만회 이상 재생됐다.

윤상진 PD는 “이혼의 아픔을 겪은 다섯 명의 여성 연예인들을 섭외하는 것 자체가 쉽지 않은 도전이었다. ‘돌싱 여성’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허무는 동시에 이 시대를 살아가는 여성들의 진짜 이야기를 해보자는 마음에서 ‘우다사’를 기획했다. 다섯 출연자들이 마음을 열어 줘서 솔직하고 진정성 있는 이야기들이 담긴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수요일뿐 아니라 주말까지 화제성이 이어지고 있어서 제작진은 물론 출연자들도 놀라워하고 있다. ‘돌싱’ 여성들의 현실과 인생 이야기에 이렇게 많이 관심 가져주시고 공감해주실지 몰랐다. 너무나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윤PD는 “다섯 여성 중 박연수가 처음으로 소개팅에 나섰지만, 소개팅을 강권하거나 목적으로 하지 않는다. 이들이 닫힌 마음을 조금씩 열고, 변화해 가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다섯 출연자들이 온라인에서의 긍정적 반응에 용기를 내고 있는데, 조만간 또 한명의 여성이 소개팅에 나설 것”이라고 귀띔했다. 과연 ‘우다사’를 통해 다섯 출연자들이 새로운 일과 사랑 찾기에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는 연예계 ‘돌아온 언니들’의 현실적인 삶과 새로운 사랑 찾기를 담아낸 여성 라이프 & 리얼리티 프로그램. 박영선, 박은혜, 김경란, 박연수, 호란이 일주일에 1박 2일씩 ‘우다사 하우스’에 모여 살며 일과 사랑을 공유한다.

‘우다사’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 방송되며, 오는 27일(수) 밤 세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