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어’ 오늘 차감된 출연료로 떠나는 무박 2일 여행

입력 2019-11-24 10: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플레이어’ 오늘 차감된 출연료로 떠나는 무박 2일 여행

XtvN ‘플레이어’가 그간 차감된 출연료로 떠나는 무박 2일 ‘연말 정산 환급 여행’을 떠난다.

24일 방송되는 ‘플레이어’에서는 해도 뜨지 않은 새벽, 멤버들의 집 앞에 나타난 럭셔리 리무진과 함께 초호화 여행이 시작된다. 하지만 평소와 달리 출발부터 고급스러운 여행의 정체는 그동안 멤버들이 웃음을 참지 못해 차감된 출연료로 누리는 ‘잠깐의 행복’이라고 전해져 큰 웃음과 재미를 예고한다.

집 앞에서 몸 편하게 럭셔리 리무진에 탑승한 멤버들은 들뜬 마음을 숨기지 못하는 동시에 강력한 의심의 눈초리를 보낸다. 그간 출근 도중 런웨이로 불려 나가 모델 워킹을 하고, 전혀 예상치 못했던 게스트가 촬영장에 등장하는 등 예측 불가한 특집들을 이어왔기 때문. 덕분에 호의가 낯설어진 멤버들은 “나 안 먹어. 이상한 거 같애”라며 음식을 거부하고, 차라리 물이 든 가방을 메겠다고 자청했다는 후문. 시작부터 난관에 봉착한 무박 2일 여행기에 기대가 높아지는 대목.

그런 가운데 지난 방송에 이어 ‘트로트 듀엣 가요제’의 마지막 이야기도 공개된다. 이진호와 박구윤이 부르는 옴므의 ‘밥만 잘 먹더라’, 황제성과 윙크가 재해석한 아이유&임슬옹의 ‘잔소리’가 흥겨움을 더한 가운데, 시청자들의 눈을 의심하게 할 초특급 게스트들이 등장한다. 김동현이 부르는 바이브 ‘그 남자 그 여자’, UV가 노래하는 트러블 메이커의 ‘트러블 메이커’ 등 감미로운 발라드와 섹시한 댄스곡의 트로트 버전은 24일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