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서은수X김종국, ‘콜록이와 또각이’→최종 벌칙

입력 2019-11-25 09: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런닝맨’ 서은수X김종국, ‘콜록이와 또각이’→최종 벌칙

SBS ‘런닝맨’의 콜록이와 또각이 정체는 서은수와 김종국이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4일 방송된 ‘런닝맨’은 주요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4%(이하 수도권 가구 시청률, 2부 기준)로 ‘복면가왕’,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등을 모두 제치고 동시간대 예능 1위를 차지했다. 평균 시청률은 1부 5.7%, 2부 7.5%를 기록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9.2%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은 지난주에 이은 ‘전설의 기획안’ 레이스로 꾸며져 콜록이와 또각이를 찾기 위한 멤버들의 고군분투가 그려졌다. 갓세븐 진영, 배우 서은수, 최리, 개그맨 허경환이 게스트로 출격한 가운데, 멤버들은 '달림맨' 프로그램의 PD, 작가, 신입PD 팀으로 나뉘어 첫 미션인 ‘웃음을 찾는 방송국’에 도전했다.

참외배꼽 공구아저씨부터 욘두 본부장까지 연이은 웃음폭격에 멤버들은 빵 터졌고, 지난 ‘웃음참기 레이스’에 등장했던 한기범이 쐐기를 박는 3인조 신인 걸그룹 ‘한스밴드’로 출연해 대형 웃음 폭탄을 안겼다. 작가팀이 가장 적게 웃어 힌트를 얻을 수 있었고, 작가팀은 신입PD팀에 콜록이와 또각이가 없다는 걸 파악했다.

두 번째 미션 '탑골 가요'는 히트곡의 히트안무를 맞히는 미션이었으나, 멤버들은 연이은 실패로 힌트 획득에 실패했다. 3라운드는 방송국을 배경으로 펼쳐져 콜록이와 또각이 찾기에 돌입했다. 멤버들은 곳곳에 있는 힌트를 파악하기 위해 몰입했지만, 반대로 콜록이와 또각이는 멤버들을 탈락시켜야 했다.

모두의 의심을 샀던 최리의 탈락을 시작으로 전소민, 송지효, 양세찬이 줄줄이 아웃됐고 유재석은 ‘조연출은 여자’라는 힌트를 토대로 ‘콜록이’ 서은수를 아웃시켰다. 이제 ‘또각이’의 정체만 남은 가운데, 김종국과 이광수가 격돌했다. 이광수는 메인PD가 금고 안에 들어가야 한다는 걸 알아채고 최종 미션에 성공했다. ‘달림맨’ 제작진의 승리로 끝나면서 김종국과 서은수는 생크림 벌칙을 받았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