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메드, 공모가 1만3000원…12월 6일 상장

입력 2019-11-25 15: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자약 제조 전문기업 리메드(대표이사 이근용)의 공모가가 1만3000원으로 확정됐다. 일반투자자 청약은 전체 공모 물량의 20%인 12만주로 25~26일 진행하며, 상장 예정일은 12월 6일이다. 전체 공모 물량의 80%인 48만주를 모집한 기관투자자 경쟁률은 24.76:1을 기록했고, 총 78억 원의 자금이 이번 공모를 통해 유입될 예정이다.

리메드는 국내 최초 설립된 전자약 전문 기업으로, 뇌질환 치료를 위한 경두개 자기 자극기(TMS), 만성 통증 치료를 위한 신경 자기 자극기(NMS), 에스테틱 시장을 노린 코어 근력 강화 자기 치료기(CSMS) 등 크게 세 사업 부문을 영위 중이다.

2018년 독일 물리치료 전문기업 짐머와 200만 달러(약 23억5000만 원) 규모의 NMS 제품 납품 계약 체결 이후에 최근 50만 달러(약 5억8000만 원) 회사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상장 주관사인 한국투자증권은 “회사의 전자약 기술이 글로벌 수준에 도달했다는 것과 앞으로 성장가능성이 높다는 점에 투자자들이 공감했다고 평가한다. 다만 최근 공모 시장에서 바이오 산업에 대한 보수적인 시각을 고려해 시장 친화적인 가격으로 공모가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근용 리메드 대표이사는 “코스닥 상장 후에는 TMS 관련 임상시험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해외 판로 확보를 위해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이어가며,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