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故 구하라 조문 일정 변경 “25일 오후 3시~26일 밤 12시까지”

입력 2019-11-25 19:1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故) 구하라의 조문일정이 변경됐다.

25일 구하라의 유족 측은 “25일 오후 3시부터 27일 밤 12시(자정)까지라고 안내해 드린 팬 분들과 언론 관계자 분들의 조문 일정을 25일 오후 3시부터 26일 밤 12시(자정)까지로 정정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혼선이 빚어지지 않도록 정정을 요청드리며 더불어 애통한 비보로 슬픔에 빠진 유가족분들을 위해 현재 수사 과정에서 나오는 루머 및 추측성 기사들은 자제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故 구하라는 24일 오후 6시경 서울 청담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에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은 25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어제(24일) 오후 6시경 가사도우미가 숨진 구하라를 발견했다. 현장 감식이나 유족 진술로 종합해 볼 때 현재까지 범죄 혐의점(타살 정황)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구하라 자택에서)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이 담긴 자필 메모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하 故 구하라 측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고(故) 구하라 씨의 조문 정보 관련하여 정정 안내드립니다.

앞서, 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서 25일 오후 3시부터 27일 밤 12시(자정)까지라고 안내해 드린 팬 분들과 언론 관계자 분들의 조문 일정을 25일 오후 3시부터 26일 밤 12시(자정)까지로 정정합니다.

▪ 팬 분들과 언론 관계자 분들 조문 정보

장소: 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 1호실
시간: 11월 25일 15시 - 26일 밤 12시(자정)까지 가능

혼선이 빚어지지 않도록 정정을 요청드리며 더불어 애통한 비보로 슬픔에 빠진 유가족분들을 위해 현재 수사 과정에서 나오는 루머 및 추측성 기사들은 자제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끝으로, 안타까운 비보에 깊은 애도를 표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사진공동취재단>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