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식의 양식’, 재치+센스 만점 드라마 티저 공개

입력 2019-11-26 10: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양식의 양식’, 재치+센스 만점 드라마 티저 공개

한식 8종의 특색을 고스란히 녹여 드라마 주인공으로 탄생(?) 시킨 JTBC '양식의 양식‘의 재치만점 티저가 눈길을 끌고 있다.

한식에 담긴 비밀을 찾아 전 세계 음식 문화를 탐방하는 JTBC 신개념 푸드 블록버스터 ‘양식의 양식’(기획 송원섭, 연출 한경훈, 제작 JTBC/히스토리 채널)에서 8부작 동안 선보일 한식 8종 치킨, 불고기, 냉면, 백반, 삼겹살, 젓갈, 짜장면, 국밥을 공개해 드라마틱 하게 전개될 한식의 숨은 대서사시를 예고하고 있다.

오늘(26일) 공개된 티저 영상 속에는 각본 없는 리얼 감성 푸드 드라마란 문구와 함께 모두를 놀라게 할 초호화 한식 캐스팅이 소개돼 궁금증을 자극한다.

특히 트렌디한 미국계 패셔니스타 역(役)에 치킨, 모두가 갈망하는 핵인싸 역 불고기, 자꾸만 생각나는 팜므파탈 역 냉면 등 각각의 특색을 고스란히 담아 캐릭터 이름으로 설정한 점은 ‘양식의 양식’만의 재치와 센스를 보여주고 있어 더욱 흥미롭다. 과연 각 음식들이 어떤 사연(?)을 가지고 한자리에 모였는지 궁금증마저 자아낸다.

또한 백종원, 최강창민, 정재찬, 유현준, 채사장은 음식들의 진가가 빛나도록 도와줄 조연으로 출연한다. 새 음식을 창조하는 대부 역의 백종원과 냉면과 사랑에 빠진 청년 역에 최강창민, 음식을 즐기는 문학평론가 역 정재찬, 젓갈과 원수진 건축가 역 유현준, 맛을 글로 배운 A.I 작가 채사장까지 듣기만 해도 입꼬리를 씰룩이게 만드는 캐릭터 특징들은 미각 논객들과 한식이 어떤 앙상블을 보여줄지도 주목하게 만든다.

이처럼 ‘양식의 양식’은 한국인이 좋아하는 한식의 유래와 어떻게 오늘날의 모습으로 변화해왔는지를 조명해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었던 새로운 한식의 세계를 알릴 예정이다. 8종의 음식들과 5명의 미각 논객이 꺼낼 한식 이야기가 어떻게 펼쳐질지 JTBC ‘양식의 양식’ 첫 방송이 기다려진다.

JTBC ‘양식의 양식’은 '톡투유‘, ’차이나는 클라스‘ 등을 만든 JTBC 보도제작국이 기획했으며 오는 12월 1일 일요일 밤 11시 JTBC와 히스토리 채널에서 동시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