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표예진이 이상윤 내연녀였다…오열+포옹→제2막 예고

입력 2019-11-27 08:3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VIP’ 표예진이 이상윤 내연녀였다…오열+포옹→제2막 예고

‘VIP’의 이상윤의 내연녀는 표예진이었다. 예측할 수 없었고, 또 충격적인 결말에 시청자들의 반응은 뜨겁다.

지난 26일(화) 밤 10시에 SBS 월화드라마 ‘VIP’ (극본 차해원, 연출 이정림) 8회에서는 이상윤의 숨겨진 여자가 표예진으로 밝혀지면서, 분당 최고 시청률은 14.3%까지 치솟았다.

이 날 방송에서는 전담팀이 VIP 행사를 진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부사장 하재웅(박성근)은 박성준(이상윤)에게 "오늘 그 아이, 와이프 눈에 안 띄게 조심해 달라"고 말해 궁금하게 했다. 그러나 온유리(표예진)는 길 잃은 VIP를 행사장에 데려다 주다가, 부사장과의 소문을 알고 있던 고객에게 멸시를 받으며 와인 주문을 받게 된다. 이러한 온유리를 본 이명은(전혜진)은 분노하며 “상했잖아. 아무리 새 거라도 상하면 쓰레기지 안 그래?”라고 악담을 하며, 와인 한 병을 그녀에게 모두 쏟아 부었다.

나정선과 박성준은 VIP의 방을 몰래 촬영한 케이터링 직원을 잡았고, 그 과정에서 성준은 정선을 보호하다가 어깨 부상을 입게 되었다. 극심한 고통에도 소리 한 번 내지 않는 성준을 본 정선은 “아프면 말을 해라. 말을 해야 알지”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했다. 이를 들은 성준은 결심한 듯 “얘기 할게. 오늘 끝나고 다 얘기하자”라며 긴 침묵을 깨고 진실을 밝히고자 했다.
박성준은 행사를 마치고 나정선에게서 커피숍에서 기다리고 있다는 문자를 받았다. 그리고 그때 하나의 메시지가 더 도착했다. “오늘 한 번만 와 주면 안 돼요?”라는 문자 메시지. 혼란스러워 하던 그는 가던 방향을 꺾어 어딘가로 향했다. 이상윤의 발걸음이 향한 곳은 바로 온유리 옥탑방. 온유리는 성준을 보자 “죄송해요. 제가 연락하면 안 된다는 거 아는데, 오늘 너무”라며 오열했고, 성준은 온유리를 안아주며 다독였다.

이후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박성준과 온유리의 만남이 그려져 궁금증을 자아냈다. 백화점 상위 1%의 고객을 관리하는 전담팀의 이야기를 그린 'VIP'는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