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부티크’ 김영아, “끈끈하고 각별했던 작품” 종영소감

입력 2019-11-28 08:4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배우 김영아가 ‘시크릿 부티크’의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28일 종영을 앞둔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에서 미세스왕 역을 맡아 매회 시선을 사로잡는 명품 열연을 펼친 김영아가 종영 소감을 전했다.

김영아는 소속사 WS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먼저 ‘시크릿 부티크’와 미세스왕을 사랑해 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시청자들에게 진심 어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추운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땀 흘리며 쓰레기 산에 오르는 장면부터, 김선아 배우와 함께 물에 빠져 사경을 헤매는 장면까지… ’시크릿 부티크’는 첫 시작부터 끝까지 스펙타클한 촬영이었다”며 “좋은 선후배 동료 배우들과 편안한 현장을 만들어 주신 감독님, 스태프분들과 함께 고생스러웠던 만큼 소중한 추억이 많아서인지 서로가 끈끈함이 각별했던 작품이었다. 함께 할 수 있어서 정말 감사하고 행복했다”며 작품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김영아는 “언제나 많은 응원을 보내주셔서 기쁘게 연기 할 수 있었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으로 새로운 작품에서 곧 인사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김영아는 극 중 데오가(家)의 비밀을 모조리 알고 있는 베테랑 총괄 메이드 미세스왕 역을 맡아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하며 극 전개의 핵심 인물로 맹활약했다. 한 치의 흐트러짐 없이 묵직하고 차가운 카리스마가 있으면서도 정에 한없이 약한 깊고 따뜻한 속내를 지닌 인물을 김영아 특유의 감정 연기로 완벽히 그려내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특히 김영아는 ‘멜로가 체질’에 이어 ‘시크릿 부티크’까지 매 작품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을 입증해 보이며 자신만의 안정적이고 디테일한 ‘김영아표’ 연기로 어느새 ‘믿고 보는 신스틸러’의 면모를 입증했다.

한편, ‘시크릿 부티크’는 28일(목) 밤 10시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