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윙크, 쌍둥이 구별팁 공개…분위기 메이커 역할 톡톡

입력 2019-11-28 11:2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한외국인’ 윙크, 쌍둥이 구별팁 공개…분위기 메이커 역할 톡톡

쌍둥이 트로트 가수 윙크가 유쾌한 흥으로 ‘대한외국인’을 후끈 달궜다.

윙크(강주희, 강승희)는 27일 오후 방송된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출연해 재치 있는 예능감과 충만한 끼를 뽐냈다.

이날 트로트계의 유일한 쌍둥이 가수라는 소개와 함께 등장한 윙크는 특유의 텐션을 앞세워 스튜디오 분위기를 휘어잡았다.

강주희는 “언니(강주희)는 오이처럼 길쭉하고, 동생(강승희)은 동글동글 감자처럼 귀엽다”며 윙크만의 쌍둥이 구별 팁을 공개했고, 강승희는 “얼굴과 목소리가 똑같아 언제든지 서로 대타가 가능하다”며 쌍둥이의 장점을 이야기하며 웃음을 유발했다.

특히 윙크는 행사에서 분위기 띄우는 노하우를 묻는 질문에 “어르신들이 좋아하는 노래들을 메들리로 엮어서 부른다. 그리고 군수님들이 주로 행사를 주관하는데 행사명을 띄워주는 게 최고”라고 답하며 직접 시범무대까지 선보여 출연진의 감탄을 이끌어냈다.

이어 윙크는 본격적인 퀴즈 대결에 나섰다. 자신만만하게 먼저 출격한 언니 강주희는 1단계를 가뿐히 통과했지만 2단계에서 탈락하는 이변의 희생양이 됐고, 동생 강승희는 결국 퀴즈를 풀지 못하게 되며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윙크는 방송 내내 높은 텐션을 유지하며 열렬한 응원전을 펼쳤다. 한국인팀이 정답을 맞혔을 때는 마치 본인이 맞힌 것처럼 기뻐하는 등 분위기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사진=타조엔터테인먼트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