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패다’ 윤시윤 머릿속에 재생되는 스릴러 비디오 ‘웃음 유발’

입력 2019-11-28 19:4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N ‘싸이코패스 다이어리’가 스릴러 명작들을 패러디한 핵꿀잼 장면들로 시청자들을 폭소케 만들고 있다. ‘착각 살인마’ 윤시윤이 스릴러 영화 속 인물에 빙의해 세상에 반격을 가하는 장면들이 보는 재미를 배가시키고 있는 것.

tvN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연출 이종재/ 극본 류용재, 김환채, 최성준/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키이스트)는 세젤호구(세상 제일의 호구)가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로 착각에 빠진다는 참신한 설정과 코믹과 서스펜스를 오가는 쫀쫀한 스토리, 센스 넘치는 연출, 주조연을 막론한 열연으로 호평을 자아내고 있다.

이 가운데 극 중간중간 등장하는 스릴러 명작의 패러디 장면들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극중 육동식(윤시윤 분)은 마음 약하고 소심한 세젤호구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스릴러 장르 영화 수집이 취미인 인물. 이에 자신이 살인마라고 착각하는 동식은 포식자 행보를 보일 때마다 스릴러 영화 속 장면을 떠올리고 따라하는 모습으로 신선한 재미를 전파하고 있다.

동식은 자신의 머리를 때리며 폭언을 퍼붓는 갑질상사 공찬석(최대철 분)에게 분노해 변기뚜껑을높이 치켜들어 그를 위협했다. 때마침 변기 뚜껑이 부서짐으로써 폭주를 멈췄지만, 신고를 받은 경찰 심보경(정인선 분)이 출동해 위기에 닥친 동식. 이때 그는 영화 ‘유주얼 서스펙트’의 카이저 소제를 떠올리며 사건의 정황을 완벽하게 날조했고, 능청스러운 거짓말에 모두 속아넘어감에 따라 무사히 위기에서 탈출하는 모습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진실을 알고 있는 공찬석은 “와우”라며 한대 세게 얻어 맞은 듯 어리둥절해 하는 표정으로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동식은 영화 ‘양들의 침묵’ 속 한니발 렉터 박사로 분해 윗집 조폭 장칠성(허성태 분)을 겁박하기도 했다. 자신이 살인을 해봤다며 술에 취해 시비를 거는 칠성의 앞에서 최상위 포식자인 한니발 박사 같은 침착한 태도와 말투로 사람을 한방에 죽이는 방법을 조리 있게 설명하는 그의 모습이 서늘한 긴장감을 전파했다. 동시에 겁을 먹은 칠성의 쭈그리 면모와 엘리베이터를 등지자 마자 흡족한 미소로 호구미를 뿜어낸 동식의 모습이 이어져 시청자들을 배꼽 쥐게 했다.

그런가 하면 동식은 서지훈(유비 분)의 사주를 받은 칠성과 조폭들이 자신의 아버지(이한위 분)의 고깃집에 찾아와 위협을 가하자, 영화 ‘불한당’의 기름 고문 장면을 떠올렸다. 이에 동식은 고기판 아래 있던 기름 받침 그릇을 맨손으로 들어올려 칠성을 살벌하게 압박했고, 결국 ‘서지훈으로부터 사주를 받았다’는 자백까지 얻어내 짜릿한 통쾌함을 선사했다. 더욱이 칠성은 한니발 렉터 박사로 분했던 동식의 서늘한 모습을 철석같이 믿고 있는 바. 지레 겁을 먹고 “살려주세요..”라며 울부짖는 모습으로 웃음을 더했다.

무엇보다 3회 말미, 서지훈 사냥 감행에 나선 동식은 영화 ‘쏘우’ 속 직쏘에 빙의된 모습으로 관심을 집중시켰다. 서지훈을 납치해 사냥 무대인 창고로 끌고 온 동식은 그의 시야를 망태기로 봉인하고, 밧줄로 목과 손목을 결박해 위태로운 나무 의자에 세워놓았다. 그리고 이때 “게임을 시작하지”라며 직쏘의 시그니처 멘트로 사냥 시작을 알리는 동식의 낮은 음성이 울려 퍼져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처럼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스릴러 영화 속 인물에 빙의해 ‘착각 살인마’ 행보를 펼치는 동식의 모습을 담아내며, 코믹과 서스펜스가 절묘하게 어우러진 신선한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특히 제작진피셜에 따르면 오늘(28일) 방송되는 4회에서 또 다른 스릴러 명작이 언급될 예정. 이에 동식이 또 어떤 스릴러 영화를 패러디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 만들지 기대감이 더욱 고조된다.

tvN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어쩌다 목격한 살인사건 현장에서 도망치던 중 사고로 기억을 잃은 호구 육동식(윤시윤 분)이 우연히 얻게 된 살인 과정이 기록된 다이어리를 보고 자신이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라고 착각하며 벌어지는 이야기. 오늘(28일) 밤 9시 30분에 4회가 방송된다.

<사진> tvN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방송화면 캡쳐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