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도약? 함께하자” 양승호 감독의 공개 러브콜

입력 2019-11-29 05: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양승호 감독이 이끄는 독립구단 파주 챌린저스가 내달 14일 홈구장인 챌린저스파크(경기도 운정신도시 소재)에서 2020년 마지막 트라이아웃을 실시한다.

이번 자체 트라이아웃을 통해 추가로 선발될 선수들은 1월부터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한다. 파주 챌린저스는 독립구단임에도 선수들의 겨울 동계훈련을 진행하는 곳으로 유명하다. 지난해에는 제주도로 전지훈련을 떠나 다가오는 새 시즌을 철저하게 준비하기도 했다. 이번 겨울 역시 체력훈련 및 전지훈련은 계속된다.

양승호 감독 이하 프로출신 코치들의 체계적인 훈련과 운영으로 3년 동안 프로 구단에 8명을 입단시키는 쾌거를 이뤘다. 독립구단 중에서는 이미 최고 명문으로 자리 잡은 지 오래다.

비 시즌 중에서도 겨울은 선수들의 체력을 비축하고, 기술을 증진시키는 데 가장 중요한 시기다. 이 시기 슬럼프 혹은 부상으로 프로 선택을 못 받은 선수들에게는 이번 파주 챌린저스의 트라이아웃이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선수들을 지도하는 양승호 감독은 “야구에 대한 열정의 불꽃이 작은 불씨 하나만큼이라도 남아 있다면, 이번 기회에 꼭 나를 찾아와 달라. 선수들에게 지금보다 더 각별한 애정을 쏟아 다시 한 번 재도약 기회를 만들어 주고 싶다”고 말했다.

트라이아웃 지원서는 챌린저스 홈페이지를 통해 다운받으면 된다. 접수 마감일은 12월 13일(토) 17시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에 나와 있는 이메일과 전화로 문의 가능하다. 향후 일정 및 선수 선발 과정은 홈페이지에 공개된다.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