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부티크’ 박희본 “연기자로서 다시 출발선에 선 기분” 종영 소감

입력 2019-11-29 09: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시크릿 부티크’ 박희본 “연기자로서 다시 출발선에 선 기분” 종영 소감

배우 박희본이 '시크릿 부티크'를 떠나보내며 애정 어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8일 종영한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에서 위예남 역을 맡은 박희본은 악역으로서의 새 인생 캐릭터를 만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그동안 선보였던 캐릭터와는 완전히 달라진 모습으로 시청자를 찾은 박희본. 미워하려야 미워할 수 없는 애틋한 악역 위예남을 연기한 박희본은 오열부터 분노까지 다양한 연기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시크릿 부티크'에서는 그 어느 작품보다 화려한 의상과 액세서리를 십분 활용해, 위예남 캐릭터가 가진 매력을 안방극장까지 고스란히 전했다.

박희본은 소속사 눈컴퍼니를 통해 "배우로서 처음으로 악역을 만나 더욱 신선했던 작품이었다. 예남이가 용서를 구하며 회개하듯 마음을 토로하는 장면에서는 연기자로서 또 한 번 출발선에 선 기분이었다."라고 전하며, "특히 마지막 회 중 구치소에서 도영(제니장, 김선아 분)과 예남이 대화하는 장면을 명장면으로 꼽고 싶다. 새로운 감정을 느낄 수 있는 장면이었다."고 작품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좋은 사람들과 함께해 정말 즐거운 시간이었다. 선후배, 동료 배우들, 감독님, 작가님 그리고 현장에서 함께한 모든 스태프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라며 함께한 이들에 대한 따뜻한 마음도 잊지 않고 전했다.

새로운 캐릭터를 만나 다시 한번 새출발을 하는 듯한 기분을 느꼈다는 박희본. 더욱 넓어진 그의 스펙트럼을 바탕으로 어떤 새 캐릭터를 만나 돌아올지, 그의 향후 행보가 더욱 기대된다.

한편,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로 인생 캐릭터를 만난 박희본은 잠시 휴식기를 가지며 재정비한 뒤 차기작을 준비할 예정이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