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사랑-허경영…“사실혼에 임신했다가 낙태” vs “모두 거짓말”

입력 2019-11-29 09: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최사랑-허경영…“사실혼에 임신했다가 낙태” vs “모두 거짓말”

트로트 가수 최사랑과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가 진흙탕 싸움을 펼치고 있다.

최사랑은 최근 강용석 변호사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서 허경영과 과거 사실혼 관계였으며 임신 후 낙태한 경험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허경영은 계속 부인하고 있지만 2015년 12월부터 그와 동거했으며 올해 초까지 사실혼 관계를 유지했다”며 “2016년 2월에는 허경영의 아이를 임신했다가 낙태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허경영 측은 “최사랑의 일방적인 주장이며 모두 거짓말”이라며 전면 부인했다. 낙태와 관련해서는 “최사랑이 보호자가 없어 서명을 부탁했기에 해준 것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최사랑과 관계가 틀어진 이유로 금전 문제를 언급하며 “최사랑은 허경영과 만남을 가지는 동안 허경영의 카드를 몰래 쓰고 돈을 요구하며 수억 원을 편취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최사랑은 허경영을 상대로 5억원대 재산분할과 위자료 청구소송을 제기한 상황이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