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FC안양, ‘거미손’ GK 양동원과 재계약 체결

입력 2020-01-06 10:4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프로축구 K리그2 FC안양(구단주 최대호 안양시장)이 ‘거미손’ GK 양동원과 재계약을 체결했다. 계약기간은 2년이다.

양동원은 올해로 프로 16년 차를 맞은 베테랑이다. 2005년 대전시티즌에서 데뷔한 그는 수원삼성, 강원FC, 상주상무, 성남FC 등을 거쳐 2018년 안양에 합류했다. K리그 통산 기록은 총 121경기 180실점.

양동원은 지난 시즌 리그에서만 총 32경기에 출전하며 팀의 확고한 주전으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수십여 차례의 슈퍼세이브와 클린시트로 안양의 골문을 틀어막으며 FC안양의 창단 최초 플레이오프 진출에 크게 기여했다.

양동원은 “다시 FC안양을 위해 뛰게 되서 기쁘다. 특히 안양의 팬 분들께 감사드린다”라며 “팀의 고참으로서 선수단을 잘 이끌어 K리그2 플레이오프에 다시 도전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FC안양 선수단은 6일(월)부터 창원으로 2020 시즌을 위한 1차 전지훈련을 떠난다. FC안양은 오는 17일(금), 1차 전지훈련을 마치고 안양으로 복귀한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