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문‘ 허준호, 명실상부 연기 장인의 귀환

입력 2020-01-08 10:0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허준호의 묵직한 연기가 또 한번, 관객을 사로잡았다.

의미 있는 소재와 베테랑 배우들의 만남으로 제작 전부터 큰 기대를 모았던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가 지난달 26일 베일을 벗었다. 올 겨울, 기대작으로 손꼽혔던 만큼 작품이 주는 큰 울림으로 전 세대의 극찬을 받고 있는 가운데 허준호의 명품 연기가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 동안 영화 '실미도',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국가부도의 날', '퍼펙트맨' 등 등장과 동시에 화면을 장악하는 압도적 연기로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배우로 자리매김한 허준호. 이름만으로도 신뢰감을 주는 배우, 허준호가 이번 영화 '천문'에서는 극 중 '조말생'으로 분해, 그 힘을 다시금 입증했다.

허준호가 연기하는 '조말생'은 강직한 성품으로 시세의 흐름을 정확하게 알고 판단을 실행할 수 있는 결단력과 추진력이 있는 인물. 이에 허준호는 등장할 때마다 강렬한 카리스마를 내뿜으며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긴장감을 선사, 관객들의 시선을 붙잡는 열연으로 극을 가득 메웠다.

특히 안여사건(임금이 타는 가마 안여(安與)가 부서지는 사건)이 발생하고 '세종'(한석규 분)의 부름을 받아 일을 해결하기 위해 나서는 장면에서 허준호는, 그만의 묵직한 연기선으로 특유의 존재감을 발휘하며 극의 텐션을 높였다. 이는 허준호의 탄탄한 연기내공이 돋보이는 장면이었다. 허준호는 냉랭한 눈빛이지만 그와는 반대로 여유로운 목소리를 담은 디테일한 연기로 '조말생'이라는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그러내며 명품 배우의 진가를 보여줬다.

극 후반까지 허준호는 특별한 행동 없이도 자신만의 아우라를 자아내며 보는 이들을 빠져들게 했다. 때로는 담담하게 때로는 강렬하게 완벽한 완급조절을 통해 제 몫을 해낸 허준호. 그의 앞으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되는 이유다.

한편,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조선의 하늘과 시간을 만들고자 했던 '세종'(한석규)과 '장영실'(최민식)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이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