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3 김학범호, 고른 화력 폭발과 상승세 유지…우즈벡전의 두 가지 화두

입력 2020-01-14 18: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U-23 축구대표팀 김학범 감독. 사진제공ㅣ대한축구협회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중요한 승부를 앞뒀다.

9회 연속 올림픽 본선진출을 노리는 한국은 15일 오후 7시15분(한국시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우즈베키스탄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최종 3차전을 펼친다.

중국과의 1차전(1-0), 이란과의 2차전(2-1) 승리로 조기에 8강 진출을 확정한 한국은 우즈벡전에서 조별리그 최종 순위가 가려진다. 조 1위가 되면 아랍에미리트(UAE)·요르단·베트남·북한이 속한 D조 2위, 2위로 예선을 마치면 D조 1위와 만난다. 상황에 따라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과 준결승 길목에서 마주할 수 있어 관심이 크다.

그러나 김 감독은 조 순위에 크게 개의치 않는다. 선수단 분위기와 리듬에 초점을 둘 뿐이다. 그는 이번 대회를 준비하며 “피할 상대도, 꺼릴 이유도 없다. 목표는 올림픽 진출과 우승이다. 변칙은 없다. 그저 이기는 경기를 할 뿐”이라고 정공법을 선언했다.

하지만 로테이션 가능성은 있다. 대표팀은 1·2차전 라인업이 크게 달랐다. 사실상 이원화 운영으로 체력을 비축하며 출전시간을 고루 부여했다. 송클라~방콕 간 거리는 1000㎞ 이상이다. 피로누적은 중요한 고려 대상이다.

제각각 다른 선수들의 경기력도 염두에 둬야 한다. 유일한 유럽리거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의 부진이 아쉽다. 뭔가 보여줘야 한다는 압박감 탓인지 진가를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김 감독은 아직 터지지 않은 킬러들이 화력을 폭발시키며 상승세를 이어가길 바란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뉴스스탠드